2021.05.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9℃
  • 구름많음강릉 23.2℃
  • 구름많음서울 30.3℃
  • 구름조금대전 31.6℃
  • 구름많음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3.7℃
  • 흐림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2.4℃
  • 흐림고창 23.4℃
  • 흐림제주 24.7℃
  • 구름많음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4℃
  • 흐림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7.8℃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 한국방사선진흥협회, “정읍을 방사선기기산업 거점으로 조성한다!”

- 의료방사선정도관리센터 등 중심으로 신정동 일대 방사선융합기술산
업 밸리로...

URL복사
한국방사선진흥협회(회장 송명재)가 정읍을 방사선기기산업의 거점으로 조성한다.

한국방사선진흥협회는 첨단방사선연구소 등 3대 국책연구소와 관련 산업단지가 조성돼 있는 신정동 일대 기반 시설 등을 적극 활용해 일대를 방사선융합기술산업 특화 밸리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그 중심에는 지난해 4월부터 가동 중인 의료방사선정도관리센터(이하 정도관리센터)와 2020년 가동을 목표로 현재 건설 중인 방사선기기기 공인시험센터(이하 시험센터)가 있다.  

정도관리센터는 2014년부터 3년 여에 걸쳐 추진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당시 미래창조과학부)의 방사선 연구 기반 확충 사업 일환으로 구축됐다. 암 치료와 질병 진단 시 환자 안전을 확보하고 의료 방사선 사용을 최적화할 수 있는 측정 방법을 보급하고  품질을 관리하는데 목적이 있다. 

모두 총 76억원(시비 18억 지원)이 투입됐고, 지하 1층과 지상 1층 규모이다. 1층에는  방사능 정밀 측정이 가능한 장비 3종, 지하 1층에는 방사선기기 정밀 교정에 필요한 방사선 기준 조사 시스템 4종이 구축돼 있다. 

올해도 1종을 추가로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의료기관의 방사선 치료기기와 진단용 방사선기기의 정확도와 정밀도 관리를 위한 교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방사선 측정 분야 전문교육도 가질 예정이다.  

시험센터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2015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는 사업이다. 100% 국비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고부가가치 방사선기기 산업 육성을 위한 방사선기기 시험과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목적이 있다. 

규모는 지하 2층, 지상 2층이다. 현재 한창 공사를 진행 중으로, 방사선 기기 성능평가 지원을 위한 평가 장비 8종을 구축할 예정이다. 2020년부터 이들 장비를 활용해 방사선기기 성능시험, 인수시험, 정기시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방사선진흥협회는 “현재 국내에 방사선기기 시험 전문 센터가 전무해서 방사선 기기 공인시험을 해외에 의뢰하고 있어 막대한 비용이 해외로 유출되고 있다”며 “시험센터가 본격 운영되면 국내 처리가 가능해져 연 150억원 이상의 외화 절약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두 시설과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에 구축된 방사선기기 팹센터와 연계해 신정동 일원을 명실상부한 방사선기기 산업에 특화된 방사선융합기술 산업밸리로 조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기획이슈

더보기
염태영 시장 “특례시, 새로운 발전 동력 될 것”
염태영 수원시장이 “특례시는 각자의 특색을 살리는 행정을 할 수 있도록 합당한 자치권한을 갖게 해 줄 것”이라며 “다른 지방 도시들도 별도의 특례를 갖고 인구소멸 등에 대응할 수 있는 길을 열 수 있다”고 밝혔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12일 오후 7시40분 수원2049시민연구소가 주관한 ‘온라인 수원이야기-수요일엔 수원 공부’ 대담에 참여해 시민들에게 특례시에 대해 직접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염태영 시장은 “4개 특례시가 공동으로 421건의 사무를 발굴해 인구 규모에 맞는 행정서비스, 지역특색에 맞는 사업 추진, 행정절차 간소화 등이 가능해질 수 있도록 연대하고 있다”며 “내년 1월13일 특례시가 출범하면 시민이 받던 차별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삶의 질을 높여나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획일적인 지방자치제도를 벗어나 각 지자체가 덩치와 몸집에 맞는 옷을 입을 수 있게 해 지자체가 국가균형발전이나 지방소멸 등에 대응하도록 다양한 형태로 자신만의 특례를 갖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100만 이상 도시에 행정사무에 대한 특례를 열어준 것이 그 첫 번째”라며 특례시가 다양한 형태로 분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시민들에게 “특례시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