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8.1℃
  • 흐림강릉 15.5℃
  • 흐림서울 7.9℃
  • 흐림대전 11.1℃
  • 흐림대구 14.8℃
  • 울산 15.2℃
  • 흐림광주 12.5℃
  • 부산 16.2℃
  • 흐림고창 10.6℃
  • 흐림제주 14.4℃
  • 구름많음강화 6.1℃
  • 흐림보은 10.9℃
  • 흐림금산 10.7℃
  • 흐림강진군 12.5℃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지적재조사사업 국비 6억 원 추가 확보

- 도, 올해 확보한 국비 70억 원 등 총 76억 투입해 도민 재산권 보호 속도



충남도는 지적재조사사업 국비 6억여 원을 추가로 확보함에 따라 올해에만 총 76억 원을 투입하는 등 도민 재산권 보호에 더욱 속도를 낸다고 1일 밝혔다.

 

도는 최근 국토부가 전국 시·도를 대상으로 실시한 추가 사업대상 공모에서 4개 시군, 7개 지구, 2755필지가 선정돼 국비 6억여 원을 확보했다.

 

앞서 국비 70억 원을 확보한 도는 올해 16개 시군구 56개 지적재조사지구, 3 5000여 필지에 대한 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이번 국비 추가 확보로 추진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도는 추가 확보한 국비도 즉시 투입해 하루라도 더 빨리 지적불부합지를 해소한다는 각오다.

 

현재 한국국토정보공사(LX)를 지적재조사 책임수행기관으로 지정했으며, 9월 중 재조사측량 민간대행자 4개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지적재조사는 일제 강점기 낙후된 측량장비와 측량기술로 부정확하게 만들어진 종이 지적도를 실제 토지의 경계에 맞도록 바로잡는 사업이다.

 

2012년부터 시행 중인 장기 국책사업으로 충남은 2030년까지 4996개 지구, 42만여 필지의 종이지적을 디지털지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디지털지적 구축이 완료되면 그동안 지적불부합지로 인해 발생한 이웃 간 잦은 경계분쟁과 소송 등이 크게 줄어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도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재성 토지관리과장은지적재조사사업으로 디지털지적이 완성되면 개인의 재산권 보호는 물론 다른 공간정보와 융합 및 활용에 있어 다양한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며, “지적재조사 사업에 도내 민간업체를 적극 참여시켜 민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도심항공교통(UAM) 울산이 선도한다”
울산시는 오는 10월 25일부터 27일까지 울산전시컨베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22 울산미래박람회’에 참가해 도심항공교통 특별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울산과학기술원 등 울산기업 13개사, 초청기업 18개사 등이 참가해 미래로봇 전시, 도심항공교통, 미래교육, 미래스포츠, 미래교육, 미래문화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울산시는 이번 박람회에 도심항공교통 홍보관을 설치하고 미래교통수단의 이해를 돕기 위해 울산 지역 기업들 중심으로 개발한 ‘비행체(드론)’과 기관‧연구소가 참여해 지자체 최초로 개발한 울산과학기술원 ‘개인비행체(PAV)’를 전시한다. 또한 울주군,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울산과학기술원과 함께 도심항공교통 협력단지(클러스터) 구축사업 소개와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중소도시 첨단도시 조성사업 등 연계사업도 소개할 예정이다. 노동완 울산시 혁신산업국장은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울산시가 도심항공 교통 산업의 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차근차근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며 “안전하고 편리한 첨단 도심교통체계인 도심항공교통 상용화를 위한 기술 개발에 울산도 정부와 함께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