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2 (금)

  • 흐림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12.6℃
  • 구름많음서울 15.9℃
  • 구름많음대전 15.5℃
  • 흐림대구 13.4℃
  • 맑음울산 11.6℃
  • 구름조금광주 14.7℃
  • 구름조금부산 12.6℃
  • 구름많음고창 14.7℃
  • 맑음제주 16.4℃
  • 구름많음강화 12.7℃
  • 구름많음보은 12.1℃
  • 구름많음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2.5℃
  • 구름많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조선해양수산

‘제2신항’ 개발, 도민 곁으로 한 발 더 가까이 다가가

경상남도, 도민과 함께하는「신항아카데미 전문가과정」운영
부산항 신항 조성과정과 지역경제 파급효과 등 도민 이해 증대


경상남도에서 도민을 대상으로 한 항만 관련 강좌를 개설해 도민과 소통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경상남도는 항만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제2신항 개발에 대한 소통과 참여 증대를 위한「제1회 신항아카데미 전문가 과정」을 개설했다. 지난 1월 8일부터 5주간의 일정으로 운영에 들어간 신항아카데미는 지난해 말 모집공고와 함께 40여명의 수강인원이 금세 채워졌다.

<항만에 대한 도민의 이해와 참여 확대>
제2신항을 세계 최고 수준의 항만물류 비즈니스 거점으로 조성해 나가기 위해서는 지역 주민에 대한 이해와 참여는 중요한 과제다. 항만을 개발하고 운영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갈등은 지역주민의 피해뿐만 아니라 항만건설의 지연에 따른 기회비용, 주민과 지자체, 항만당국 등에 유·무형적인 피해를 야기하기 때문이다. 과거 부산항 신항 명칭과 항계 설정 관련 경남도와 부산시 간의 갈등으로 362억원의 사회적비용이 발생되었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된 바 있다.(한국해양수산개발원 추산)

경남도는「신항아카데미 전문가과정」을 개설해 제2신항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돕고 도민의 다양한 의견 수렴에 나섰다. 수강생들은 진해문화원에서 매주 수요일 개최하는 4주간의 항만물류 강의를 들었다. 항만관련 각 분야 전문가의 초청 강연을 비롯해 ‘신항 개발의 역사’와 ‘항만과 지역경제’, ‘항만과 도시상생발전’ 등 항만에 대한 심층적 이해를 돕기위해 다양한 교육과정을 구성했다.

신항의 이해와 재발견을 통해 항만에 대한 인식을 전환시키자는 취지로 교육 마지막 5주차에는 항만 보안구역인 부산항 신항 컨테이너터미널 현장을 방문해 항만산업에 대한 도민들의 참여의식을 향상하고 주인의식을 갖게 할 계획이다. 지역주민 스스로 지역 항만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 사업 추진의 원동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세계적 항만물류산업의 여건 변화와 경남의 제2신항 개발에 대한 강의를 듣고 난 주민들은 “지역에 오래 살아왔지만 이런 초대형 항만물류시설이 들어서고 있다는 점을 이 교육을 통해 처음으로 알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항만물류산업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할 수 있는 교육과정이 지속적으로 개설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제2신항’ 경남 입지, 세계 3위권 항만으로 도약>
한편, 지난해 입지가 결정된 부산항 제2신항은 12조원에 달하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경남 최대 국책사업이다. 제2신항은 2040년까지 초대형선박이 접안하는 컨테이너부두 21선석을 건설하고 세계 3위 스마트 물류 허브항만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현재 전 세계 100대 선사에서 운항 중인 컨테이너선은 총 6,133척으로, 거제 삼성중공업에서 건조한 ‘OOCL Germany’ 선박은 대표적인 초대형선박으로 꼽힌다. 이 선박의 길이는 399.87m로 63빌딩(264m)보다 길다. 한 번에 컨테이너박스 21,413개(TEU)를 실을 수 있으며, 이 컨테이너박스를 차곡차곡 쌓으면 130㎞의 높이로 지구의 성층권(50㎞), 중간권(50~80㎞)을 훌쩍 넘어선다. 

만약 이 선박에 라면상자를 싣는다면 라면 4억 7,986만개를 한 번에 옮길 수 있고, 이는 우리나라 인구(약 5,179만 명)를 3일 동안 먹여 살릴 수 있는 어마어마한 크기다. 앞으로 조성되는 제2신항은 이런 초대형 컨테이너선박이 접안할 수 있는 메가포트로 개발될 예정이다.

김춘근 해양수산국장은 “향후 제2신항이 완공되면 부산항의 중심이 경남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고, 다양한 항만물류 관련 일자리가 생겨날 것이다.”며 “도민들이 낯설어 할 수 있는 항만물류산업에 대한 이해 저변을 확대하면서, 경남 주도의 신항 개발에 대한 소통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김경수 경남도지사,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 제45차 총회 참석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는 5월 18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회장 권영진 대구시장) 제45차 총회에 참석했다. 그간 시도지사협의회에서는 코로나19 방역 및 공공의료 체계 제도개선 건의와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시·도지사 공동 입장문 발표 등 주요 현안에 대해 협력해왔다. 이번 총회에서는 시·도지사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지방분권 추진을 위한 과제도 점검했다. 참석한 시·도지사들은, 앞으로는 위기에 빠진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논의를 확대키로 하고,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여 정부와 국회에 건의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각 시·도에 관용헬기 도입 또는 노후기 교체 시 국산헬기 ‘수리온’을 구매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소방헬기 입찰 시 자격조건을 외국산헬기로 정해놓기도 하는 현 상황을 지적하며,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우리 ‘수리온’이 최소한 입찰에는 참여할 수 있도록 해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예전 마린온 사고는 부품자체의 불량 때문이었고 해당 회사의 과실이 원인이었음을 설명하며, 수리온의 안전성도 염려할 필요가 없다고 덧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김포시에서 재난기본소득 소비진작 캠페인
20일 김포시에서 개그맨 강성범과 가수 현진영이 진행하는 '재난기본소득 슬기로운 소비생활’ 방송이 촬영됐다. 이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경기도에서 31개 시군을 차례로 찾아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하며 소비를 진작하는 캠페인으로 유튜브와 아프리카TV로 생중계 진행된다. 강성범과 현진영은 이날 사우(김포시청)역 인근의 상가를 돌며 '김포페이'로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했다. 줌바댄스 학원과 건강원, ‘아름다운가게’를 연이어 방문하며 다양한 재난기본소득 사용처와 효과에 대해 놀라워했다. 재난기본소득의 경기진작 효과는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00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로도 확인된다.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던 지난 2월, 3월의 매출은 종전의 66%에 그쳤지만 4월 초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18%나 뛰어오르는 등 종전 매출의 79% 수준으로 회복됐다. 한편 김포시는 오는 6월 1일부터 외국인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에게도 코로나19 재난기본소득 15만 원을 지급한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경기도와 김포시의 선제적인 경기 활성화 정책이 실효를 거두고 있어 천만다행”이라면서 “재난기본소득은 주민의 희망의 불씨를 살리는 씨앗이고 자영업자 등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