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1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광명시, 신천~하안~신림선 등 광역교통망 구축으로 서울과 경기를 잇는 철도교통의 요지로

- 3기 신도시,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등 개발에 대비 철도망 구축 추진- 광명시를 종횡하는 신천~하
안~신림선, 광명시흥선 등 사업 추진
- 신안산선, 월판선 개통 시 주요 업무지구까지 20분대 이동 가능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3기 신도시,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광명하안2 공공주택지구 등 대규모 개발사업에 대비해 다양한 광역철도망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광명시에는 현재 서울도시철도 7호선과 KTX 고속철도가 운행하고 있으며, 신안산선, 월곶판교선은 광명역 건설이 확정되어 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와 더불어 광명시는 신천~하안~신림선, 광명시흥선, GTX-E 등 서울과 경기를 잇는 광역철도망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신천~하안~신림선 등의 철도 계획과 광역철도망 구축을 통해 광명시는 명실상부한 사통팔달 철도교통의 요지가 될 것이다”며,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광명시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 서해선, 서울도시철도 2호선과 연결되는 신천~하안~신림선

광명시는 14일 광명평생학습원에서 신천~하안~신림선 6차 실무협의회를 개최하며 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음을 알렸다.

신천(시흥)~하안(광명)~독산(금천)~신림(관악)을 연결하는 신천~하안~신림선은 수도권 서남부 지역을 연결하는 광역철도망 확충을 위해 경기 광명, 시흥, 서울 관악, 금천이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

2021년 7월부터 지자체 관계자들과 실무협의체를 구성하여 5차례의 회의를 개최한 끝에 지난해 11월 신천~하안~신림선 사전타당성 용역 공동 추진을 성사시켰다.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이 완료되면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신천~신림선의 최적노선을 선정하고 국토부, 경기도 등 상위 철도망 계획에 반영시킬 계획이다.

최근 신천~하안~신림선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사업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광명시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에 대해 지속적인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으며, 3월 14일에는 광명시민과 광명시, 경기도의회 광명지역 도의원들과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결사반대를 선언하며 공동대응에 나섰다.

■ 3기 신도시 교통의 중심축, 광명~시흥선

광명시는 3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 대책의 하나로 광명시흥선의 구축도 추진하고 있다. 광명시흥선은 서울지하철 2호선 신도림과 연결될 예정으로, 현재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노선안을 검토 중이다.

시는 광명 스피돔역 신설과 신안산선 학온역 경유 등 신․구도심을 조화롭게 연계할 뿐만 아니라, 주변 도시의 광역거점까지 연계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 주요 업무지구까지 20분대, 신안산선과 월곶판교선

한편, 광명시에는 신안산선과 월곶판교선이 건설 중이다.

서울 여의도와 경기도 시흥시, 안산시를 연결하는 신안산선 복선전철(광역철도 44.9㎞)과 인천 월곶, 광명, 판교를 연결하는 월곶판교선은 완공되면 여의도와 판교까지 20분대에 갈 수 있는 노선으로 이동시간 단축을 통해 시민의 교통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기존 서울도시철도 7호선, KTX 고속철도와 공사가 진행 중인 신안산선, 월곶판교선에 신천~하안~신림선 등 광역철도망 구축이 완료되면 수도권 철도 연결의 최대 요충지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인천시, 지역 대학교 학생리더와 세 번째 만남 가져
유정복 시장과 인천에 있는 대학교 학생 대표들이 세 번째 만남을 가졌다. 인천광역시는 4월 11일 시청에서 유정복 시장과 인천시 10개 대학교 총학생회 간 ‘제3회 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해 3월 인천에 소재한 12개 대학교 총학생회 간 소통 네트워크를 처음으로 구축한 데 이어, 지난해 12월 두 번째 소통 간담회를 개최해 열린 소통 창구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는 새학기를 맞아 새롭게 구성된 총학생회 임원진들과 꾸준한 지속 동반성장의 염원을 담아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10개 대학교* 총학생회장, 부회장 등 임원진과 시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여했으며, ▲그간 인천시에 건의했던 청년·대학생 건의 사항 이행 보고, ▲2024년 총학생회장단 포부 공유 및 운영 방안 논의 등으로 진행됐다. * 가천대학교, 경인여자대학교, 연세대학교, 인천가톨릭대학교, 인천대학교, 인천재능대학교, 청운대학교, 겐트대학교, 한국뉴욕주립대학교, 한국조지메이슨대학교 유정복 시장은 “지난 12월 만남에서 학생들과의 소통은 의례적이고 형식적인 만남이 되지 않겠다고 했었다”며 “항상 진심을 담아 이야기하고, 진정성을 갖고 여러분의 이야기에 귀 기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