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1 (수)

  • 맑음동두천 15.2℃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9.7℃
  • 맑음대전 19.1℃
  • 맑음대구 16.1℃
  • 맑음울산 16.4℃
  • 구름조금광주 20.2℃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6.3℃
  • 구름많음제주 20.4℃
  • 맑음강화 15.4℃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6.5℃
  • 맑음경주시 13.0℃
  • 구름조금거제 17.7℃
기상청 제공

울산시, 이준호 덕산그룹 회장에 ‘감사패’전달

울산과학기술원에 사재 300억 원 선뜻 내놓아
지역1호 향토벤처기업 통 큰 기부로 ‘챌린지 융합관’건립


울산시는 송철호 울산시장이 11월 17일 오후 4시 덕산하이메탈 대강당(북구 효문동)에서 향토기업 이준호 덕산그룹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준호 회장은 최근 지역 인재 육성과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해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 개교 이래 가장 큰 규모의 기부금(사재 300억 원)을 선뜻 내놓았다.
  울산 시민들의 염원으로 설립된 울산과학기술원(UNIST)의 미래와 발전을 위하여, 지역대표 향토 벤처기업이 앞장서 통 큰 기부를 한 것은 지역 경제와 사회에 울림이 크다.
  송철호 시장은 “회장님께서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챌린지 융합관 건립자금 기부를 통하여 울산 창업 기반(인프라)·생태계 기반구축뿐만 아니라, 지역 기부문화 확산에 초석을 놓아주었다.”면서 “이에 울산시민의 마음을 모아 감사패를 전달한다.”라고 밝혔다.
  울산시와 울산과학기술원은 이번 기부금으로 가칭 ‘챌린지 융합관’을 건립해 학생들의 창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역 우수인재 유출을 방지하고 창업 지구(밸리)를 조성하여, 울산의 지역경제 혁신 기반 마련과 동시에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에 대한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준호 회장은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으로 대표되던 울산에서 최초로 반도체 소재 분야에 도전해 성공신화를 써내려가고 있다. 
  덕산은 1999년 반도체 소재 관련 소규모 벤처기업으로 출발하여, 현재 9개의 계열사를 보유한 중견기업으로 성장하였다. 
  반도체 패키징의 핵심 소재인 ‘솔더볼’을 생산하는 덕산 하이메탈은 현재 국내 1위, 세계 2위의 시장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끝.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박완수 도지사, 도민과의 대화를 통한 릴레이 소통 행보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16일 오후 진주를 방문해 200여 명의 진주시민들과 직접 소통을 이어갔다. 진주 방문은 지난달 산청, 하동, 양산에 이어 네 번째다. 박 도지사는 진주시청 시민홀에서 개최된 ‘도민과의 대화’에서 서부경남 균형발전의 핵심지역인 진주시가 정주여건 개선과 항공우주산업 도약을 통해 대한민국 남부의 거점도시로 부상할 것이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진주 정촌~사천 축동 간 국도 건설, 진주~창원~부산~울산 1시간 생활권 철도 등 교통 여건의 획기적인 개선과 함께 혁신도시의 정주여건을 보완해 진주를 살기 좋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명품도시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특히 진주‧사천의 항공국가산단을 중심으로 항공우주산업의 최대 생산거점인 지역의 특성을 반영하고 관련 기업의 투자유치를 이끌어내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박 도지사는 진주시민들과 민선8기 도정비전을 공유했다. “민선8기 도정의 양대 축은 경제와 복지”라며 “활기찬 경남은 투자와 기업 유치를 통해 경남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행복한 도민은 사회의 양극화를 완화해 도민 모두가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경남도를 이끌어 나가겠다”라고 했다. 이어 “진주가 어떻게 성장하고 발전하느냐가 경남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