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0℃
  • 흐림강릉 21.8℃
  • 서울 21.5℃
  • 대전 24.7℃
  • 흐림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8.4℃
  • 흐림광주 26.8℃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28.7℃
  • 흐림강화 20.0℃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6.7℃
  • 구름많음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복지

전체기사 보기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김동연 지사, 고기교 등 호우 피해현장 찾아 신속한 복구와 지원 지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9일 용인시 고기동 침수 현장과 광명시 이재민 임시거주시설을 잇따라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피해주민을 위로했다. 김 지사는 특히 이재민 지원과 관련해 “신속한 피해 지원을 위해 절차를 없애거나 최소화하고, 자원봉사뿐만 아니라 예산을 대폭 지원해서라도 복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수해예방을 위해서는 “빠른 시일 내로 위험지역과 침수가 잦은 지역, 특히 반지하 같은 곳의 현황을 실태조사를 통해 파악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 침수 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용인시는 8~9일 내린 비로 고기교를 비롯한 교량 8개소와 도로 8개소, 둔치주차장 1개소가 한때 통제됐다.김 지사는 하천범람으로 물에 잠겼던 고기교를 둘러본 뒤 “다시 비가 와 범람하지 않도록 도와 시가 인력을 투입하는 등 물길을 막고 있는 나뭇가지와 철근 등을 빨리 치우는 방법을 찾아보라”고 지시했다. 이어 침수피해를 본 인근 마트에 들러 상인으로부터 당시 상황을 듣고 지원방안을 논의했다.이와 함께 김 지사는 주택침수로 60여 명이 일시대피하고 있는 광명시 광명3동 광명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했다.김 지사는 현장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