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흐림동두천 7.0℃
  • 흐림강릉 2.9℃
  • 서울 6.7℃
  • 대전 6.4℃
  • 흐림대구 7.1℃
  • 울산 7.0℃
  • 광주 7.8℃
  • 부산 8.5℃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12.9℃
  • 흐림강화 6.1℃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7.1℃
  • 흐림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6.9℃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본격 출발 담금질하는 ‘신설’ 건양대 반도체공학과… 논산시, 미래인재 모이도록 적극 지원 나선다

- 논산시&건양대학교 머리 맞대 탄생시킨 4차산업 첨단분야 전공 과정…
- 2024학년도부터 첫 학생 맞는다! 관련 일자리로 이어지는 ‘인재 요람’ 기대



백성현 논산시장이정부 국정과제-100만 디지털 인재 양성에 발맞춰 미래산업 교육 및 연구 분야를 지원하고자 건양대학교 반도체공학과의 태동을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올해 들어 공식 신설된 건양대학교 반도체공학과는 반도체 설계ㆍ공정ㆍ시스템ㆍ소프트웨어 등과 관련된 심층적 지식은 물론 인공지능ㆍ데이터사이언스 영역을 아우르는 융합 전공의 이론 및 실습 교육을 제공하는 학과다. 4차산업 시대 맞춤형 인재들이 꿈을 키울 수 있는 새로운 교육적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논산시는 지역인재 육성과 미래 전망을 고려해 학과 개설부터 운영과정에 깊은 관심을 보이며지원사격에 한창이다. 시는 건양대학교와 합심해 차세대 반도체 성장을 이끌 전문인력 모집 및 양성에 행ㆍ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특히 백성현 논산시장은 민선 8기 출범 이후미래교육 시스템 구축을 주된 교육 공약으로 내걸고 건양대학교 측과 긴밀한 협력을 이어온 바 있다.

 

이에 지난해 하반기 중에는 건양대학교를 비롯해 한국팹리스산업회, 반도체공학회 등 반도체산업 관계 주체들과 협약을 맺고 실무적 공생관계를 형성해냈다. 이러한 파트너십을 토대로 학생들에게 산업현장의 최신 기술ㆍ정보 습득환경을 체득시키는 동시에 관련 일자리에서 활약할 수 있는 두터운 인재 풀을 만드는 것이 논산시의 목표다.

 

 백성현 시장은논산이 소멸의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균형발전의 선두에 서기 위해서는 첨단화된 교육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건양대 반도체공학과는 변화하는 논산의 교육시스템을 상징하는 핵심 인프라라고 말했다.

 

이어건양대학교와 지속적으로 협의하는 가운데, 지역 안팎의 우수 인재들이 반도체공학에 대해 깊이 탐구하며 첨단 산업 분야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튼튼히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순천×관광, 관광에 순천을 담다!
올해 정부 관광산업 정책의 가장 큰 화두는 ‘지역 관광시대 구현’과 ‘관광자원 융복합’이다. 코로나19 이후 관광산업의 획기적인 전환기를 맞아, 지역 특색을 살린 자원을 융합한 관광 콘텐츠를 발굴하는 것이 골자다. 생태와 정원이라는 독보적인 가치를 바탕으로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성황리에 막을 내린 순천시는 다시 한번 대한민국을 흔들기 위해 새로운 판을 짜고 있다. 정원을 넘어 음식, 인프라 등 모든 자원을 복ㆍ융합하여 관광으로 이어지는 데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순천만 대자연의 선물, 흑두루미 탐조여행 순천에서는 매년 10월에서 이듬해 3월까지 전 세계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장관이 펼쳐진다. 천연기념물 228호, 멸종위기종인 흑두루미의 월동 모습이다. 관광 활성화를 위해 너도나도 관광지 개발에 앞설 때, 순천시는 순천만의 원시성을 강조하고 자연성을 지켜왔다. 이에 화답하듯, 올해 순천만을 찾아온 흑두루미는 7,200여 마리로 역대 최대 개체 수를 갱신했다. 올해, 시는 순천만 대자연의 웅장함과 감동을 관광객에게 선사하고자 한다. 생태관광 마니아를 위해 흑두루미의 먹이활동을 관찰하고 순천만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등 자연과 하나가 될 수 있는 특별한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