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0 (일)

  • 구름조금동두천 -16.9℃
  • 구름많음강릉 -8.0℃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4.1℃
  • 맑음대구 -10.2℃
  • 맑음울산 -7.6℃
  • 흐림광주 -10.0℃
  • 맑음부산 -7.3℃
  • 흐림고창 -14.4℃
  • 흐림제주 1.4℃
  • 맑음강화 -14.6℃
  • 맑음보은 -17.8℃
  • 맑음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사회

용산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개소

- 7일 용산구청장실, 복지정책과에서 협약·개소식 개최
- 21㎡ 규모…센터장(희망복지팀장 겸직) 포함 9명 근무
- 사례분류, 상담, 현장방문, 서비스 연계 원스톱으로 진행

URL복사


가정이 위태롭다. 가정 내 폭력·학대·방임으로 인한 비극적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위기 가정이 대부분 ‘복잡한 사정’을 갖는단 사실이다. 위기가정을 지원,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보다 통합적인 관리와 대책이 요구된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7일 구청장실, 복지정책과에서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이하 센터) 협약·개소식을 가졌다.

 협약식은 구청장실에서 열렸다. 성장현 용산구청장, 김동권 용산경찰서장이 위기가정 재발 방지를 위한 통합관리체계 구축 업무협약서에 날인했다. 이어 내빈들이 복지정책과에 마련된 시설을 둘러보고 개소식을 마쳤다. 

 센터는 21㎡ 규모다. 센터장(희망복지팀장 겸직)을 포함 최대 9명이 함께 근무를 선다. 가정폭력, 노인·아동학대 등 등 신고가 112로 접수되면 센터가 전면에 나서 사례분류, 초기상담, 현장방문, 사례회의, 서비스 연계, 모니터링, 사후관리 등 절차를 원스톱으로 이어간다. 

 센터 설치·운영에 관한 총괄은 용산구가 맡는다. 센터는 경찰(학대예방경찰관, Anti-Abuse Police Officer·APO), 통합사례관리사, 상담인력으로 구성되며 용산경찰서가 구에 APO를 파견하기로 했다. 

 아울러 양 기관은 정보제공에 동의한 위기가정에 대해 통합사례관리와 관련된 정보를 상호 공유할 예정이다. 단 수사와 관련된 내용은 제외된다. 

 구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통합사례관리 체계가 한층 강화됐다”며 “공무원과 경찰이 협력하여 위기가구에 선제적 대응과 신속한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사례관리란 복합적이고 다양한 욕구를 가진 대상자에게 복지·보건·고용·주거·교육 등 필요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연계·제공, 이를 지속적으로 상담·모니터링하는 사업을 말한다. 

 구는 센터 운영 외 직원 오리엔테이션 및 교육, 전문가 자문(슈퍼비전), 복지 아카데미 등을 통해 담당자들의 사례관리 역량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용산경찰서와 함께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설치, 운영키로 했다”며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고 위기가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구와 경찰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남양주시, 경기도 긴급 브리핑에 대한 입장 밝혀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3일 경기도의 언론 긴급 브리핑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시는 경기도가 제안한 녹취록 공개요구와 조사개시 이유로 밝힌 5가지 사유, 조사과정의 인권침해 등의 내용을 담았다. 시는 입장문에서 경기도가 제안한 남양주시장 관련 녹취록은 대부분이 허위임을 분명히 밝혔으며, 녹취록 공개 여부는 경기도에서 자체 판단할 것을 제안하고 공식적으로 녹취록 공개 동의를 제안한 사항 자체가 적절치 않음을 비판했다. 이어 경기도가 부패의혹이 있다며 주장하는 5가지 조사개시 이유에 대해서는 이미 수사가 완료된 사항이거나 타 기관에서 이미 조사 중인 사항이라며 경기도가 주장하는 부패와의 전쟁이 과도하고 편파적인 조사라고 강조했다. 또한, 경기도 감사담당자가 조사과정에서 한“여론조사 결과 지사가 대권주자 1위로 올라간 날에 맞춰 부정적인 댓글을 일부러 달았느냐”, “사실대로 말하지 않으면 다 뒤집어 쓴다”는 등의 질문은 피조사자 입장에서 정치편항적이고 신변에 위협을 가하는 협박이라고 느끼지 않을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끝으로, 시는 경기도의 부당하고 강압적인 감사에 대한 반대의견을 분명히 하고 경기도의 공정한 판단과 양심을 기대한다고 마무리했다. 입 장 문경기도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