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일)

  • 구름조금동두천 28.0℃
  • 맑음강릉 32.9℃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많음대전 31.1℃
  • 구름조금대구 34.0℃
  • 맑음울산 32.1℃
  • 맑음광주 30.6℃
  • 맑음부산 29.3℃
  • 구름많음고창 30.3℃
  • 구름조금제주 32.2℃
  • 구름조금강화 25.9℃
  • 구름조금보은 30.3℃
  • 구름많음금산 30.0℃
  • 맑음강진군 30.7℃
  • 맑음경주시 33.2℃
  • 맑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환경산업기술원, 제품 탄소배출량 산정 위한 전문인력 양성

‘국가 전과정목록 데이터베이스’ 활용 방법도 공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7월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스페이스쉐어 서울중부센터(서울 동대문구)에서 전과정평가(LCA) 교육 과정을 운영한다.
이 교육은 제품 단위 환경규제가 강화되는 세계적인 추세 속에서 산업계의 규제 대응력을 높이고 전과정평가 인력 부족을 해소하기 위한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전문인력 양성 과정* 중 하나로 마련되었다. 산업계 실무자 150여 명을 대상으로 전과정평가 기본 이해부터 실무까지 다룬다.
교육 첫날은 국제 환경규제를 바탕으로 제품 전 과정 관리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전과정평가의 필요성을 배우도록 구성되었다. 둘째 날은 전과정평가의 개념과 방법론을 사례 중심으로 교육한다. 셋째 날은 전과정평가에 사용되는 소프트웨어와 국가 전과정목록 데이터베이스(LCI DB) 활용 방법을 알려준다.
특히, 교육 셋째 날에는 ‘국가 전과정목록 데이터베이스(LCI DB) 사업 성과교류회’가 함께 진행된다. 이 시간에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국제표준에 따라 새롭게 개발한 전과정목록 320개를 공개하고 실무에서 데이터를 취사선택하는 방법론과 활용상 유의 사항을 전달한다. 또한, ‘국가 전과정목록 데이터베이스 일반지침(2024)’ 발간 계획과 데이터 구축 방법론을 소개한다.
김영기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기술산업본부장은 “제품 탄소배출량 산정의 신뢰도 향상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세계시장에서 우리 기업이 경쟁력을 잃지 않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보령에 ‘서울 골드시티’ 만든다
충남도가 서울시와 손잡고 보령에 서울시민이 이주해 거주할 수 있는 ‘신도시’를 만든다. 소멸 위기에 처한 지방으로의 인구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 서울 지역 청년·신혼부부 주택난 완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김태흠 지사는 1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일 보령시장, 김병근 충남개발공사 사장, 김헌동 SH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등과 서울-지방 상생형 순환주택 사업(골드시티)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골드시티는 소멸 위기 지방도시 활성화와 서울의 주거 문제를 동시에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가 도입·추진 중인 사업이다. 서울을 떠나 보다 여유롭게 ‘인생 2막’을 보내고 싶은 서울시민에게 주택연금 등과 연계해 지방 신규 주택 및 생활비를 공급하고, 이들이 보유한 서울시 내 주택은 서울주택도시공사가 매입 또는 임대해 청년이나 신혼부부에게 재공급하는 방식이다. 협약에 따르면, 5개 기관은 △도내 보령 등 골드시티 후보지 조사 및 선정 △골드시티 협약 기관별 역할 분담 및 실무협의체 구성·운영 △골드시티 효과 분석 공동연구 추진 등을 협력·지원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도와 서울시 등은 보령시 일원에서 도시개발사업을 추진, 3000세대 규모의 신규 주택과 관광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