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동두천 28.0℃
  • 흐림강릉 30.2℃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많음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30.7℃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1.5℃
  • 맑음제주 33.9℃
  • 구름많음강화 28.4℃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9.2℃
  • 맑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조금거제 28.1℃
기상청 제공

서울교통공사, 새로운 엠블럼·슬로건 선보여

서울지하철 개통 50주년 기념
‘마음가는, 사랑받는 서울지하철로!’, ‘Move Soul, Love Seoul’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는 1974년 8월 15일 서울역(지하)-청량리 구간 개통 이후 수많은 변화를 겪으며 시민의 일상과 함께한 ‘시민의 발’ 서울지하철의 50번째 생일을 기념해 ‘서울지하철 개통 50주년 엠블럼‧슬로건’을 시민에게 선보인다.
50주년 기념 슬로건은 ‘마음가는, 사랑받는 서울지하철로!’, ‘Move Soul, Love Seoul’이다. 다양한 사람들이 모이는 서울에서 지난 50년 동안 서울의 발전과 함께 시민의 마음을 움직여 온 서울지하철이 앞으로의 50년도 더욱 사랑받는 서울지하철이 되겠다는 다짐을 담았다.
50주년 기념 엠블럼은 공사가 운영 중인 1호선에서 8호선까지의 노선도 그래픽을 활용해 다양한 마음이 모이는 서울에서 시민의 마음을 움직여 온 서울지하철을 표현했다. 엠블럼에 표현된 하트 모양은 서울시민의 마음을 나타낸다.
특히 하트 모양에는 시민을 50년간 변함없이 편리하게 수송해 온 서울지하철의 매력적인 모습이 지속되길 바라는 마음과 자부심을 담아 미래를 향한 방향성을 화살표로 표현했다.
한편, 공사는 서울지하철 개통 50주년 슬로건과 엠블럼을 선정하기 위해 지난 6월 5일(수)부터 10일(월)까지 시민과 공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3개 후보군 중 ‘마음가는, 사랑받는 서울지하철로!’, ‘Move Soul, Love Seoul’가 50% 넘는 득표율을 얻어 최종 선정됐다.
조사는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대시민 선호도 조사 결과와 임직원 선호도 조사 결과를 50%씩 반영했다.
공사는 50주년 기념 슬로건‧엠블럼을 지하철 역사와 열차 내 광고 매체 등 다양한 경로로 시민에게 알려 서울지하철의 첫 개통일인 8월 15일을 기념할 계획이다.
마해근 서울교통공사 홍보실장은 “지난 50년 동안 서울지하철은 대한민국의 발전 속에서 시민의 발이 되어 서울을 움직여 온 대표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았다.”라며 “이번 50주년 기념 슬로건과 엠블럼을 통해 공사는 앞으로의 100년도 사랑받는 서울지하철이 되겠다는 다짐을 시민에게 전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보령에 ‘서울 골드시티’ 만든다
충남도가 서울시와 손잡고 보령에 서울시민이 이주해 거주할 수 있는 ‘신도시’를 만든다. 소멸 위기에 처한 지방으로의 인구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 서울 지역 청년·신혼부부 주택난 완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김태흠 지사는 1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일 보령시장, 김병근 충남개발공사 사장, 김헌동 SH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등과 서울-지방 상생형 순환주택 사업(골드시티)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골드시티는 소멸 위기 지방도시 활성화와 서울의 주거 문제를 동시에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가 도입·추진 중인 사업이다. 서울을 떠나 보다 여유롭게 ‘인생 2막’을 보내고 싶은 서울시민에게 주택연금 등과 연계해 지방 신규 주택 및 생활비를 공급하고, 이들이 보유한 서울시 내 주택은 서울주택도시공사가 매입 또는 임대해 청년이나 신혼부부에게 재공급하는 방식이다. 협약에 따르면, 5개 기관은 △도내 보령 등 골드시티 후보지 조사 및 선정 △골드시티 협약 기관별 역할 분담 및 실무협의체 구성·운영 △골드시티 효과 분석 공동연구 추진 등을 협력·지원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도와 서울시 등은 보령시 일원에서 도시개발사업을 추진, 3000세대 규모의 신규 주택과 관광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