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8.0℃
  • 구름많음대전 -6.5℃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3.6℃
  • 구름많음광주 -4.2℃
  • 맑음부산 -2.5℃
  • 구름많음고창 -4.4℃
  • 제주 1.2℃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6.7℃
  • 구름많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현대차그룹, 중국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자동차기업 부문 7년 연속 1위

- 중국사회과학원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에서 7년 연속 자동차기업 중 최고 평가
… ESG 평가표준 제정해 주요 법인 평가 실시 및 지역사회 공헌으로 높은 점수 획득
- 지난 8월 사회책임보고서 평가에서도 자동차기업 중 유일하게 5스타 플러스 등급 받아
- “ESG경영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중국 정부와 사회로부터 진정성을 인정받은 결과”


현대자동차그룹이 ESG경영을 강화하며 중국 내 CSR 분야의 최고 기업으로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
※ ESG :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 CSR :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

현대차그룹은 중국사회과학원이 발표한 ‘2022 중국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평가’에서 7년 연속으로 자동차기업 부문 1위에 선정됐다고 20일(일) 밝혔다.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는 중국에서 가장 권위 있고 영향력 있는 CSR 평가지표로 중국사회과학원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관리 현황과 정보 공개 수준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매년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2016년부터 7년 연속 자동차기업 1위와 외자기업 2위에 올랐으며 전체 기업 순위도 지난해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이번 평가에서 현대차그룹은 중국 내 ESG경영 강화와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한 점을 높이 인정받았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중국 특화 ESG 평가 표준을 제정한 데 이어 올해 이를 활용해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 등 중국 내 주요 법인을 진단했다.

또한 지난 6월부터 11월까지 ESG 인식 제고를 위해 중국에 진출한 법인들의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다.

사회공헌활동으로는 ‘현대그린존’ 프로젝트를 통해 2008년부터 10년 넘게 내몽고 사막화 방지사업을 하고 있다. 올해는 알칼리성 마른 호수 약 20만평을 초원으로 녹화하는데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2020년 베이징에 개관한 청년창업지원센터를 운영하며 중국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뇌성마비 아동들의 그림을 전시하는 자선 행사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최근 중국에서 기업의 사회책임과 ESG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며 “현대차그룹이 오랜 기간 진정성 있는 사회책임활동을 지속하며 이번 평가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 8월 중국사회과학원이 발표한 사회책임보고서 평가 결과에서도 자동차기업 중 유일하게 ‘5스타 플러스’를 받아 7년 연속 최고 등급에 올랐다.

이밖에도 중국사회책임백인논단 선정 ‘책임기업상’을 4년 연속 수상하는 등 중국 내 CSR 최고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사진설명> 현대차그룹, 중국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자동차기업 부문 7년 연속 1위
현대차그룹은 중국사회과학원이 발표한 ‘2022 중국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평가’에서 7년 연속으로 자동차기업 부문 1위에 선정됐다고 20일(일) 밝혔다.

(사진 1) 지난해 12월 현대차 청년창업지원센터의 창업캠프 3기 입주식에 현대차그룹(중국) 이혁준 전무(앞줄 왼쪽 3번째)와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사진 촬영하는 모습
(사진2) 지난 9월 현대모터스튜디오 중국에서 진행된 뇌성마비 아동 재활센터 그림전시회에 현대차그룹(중국) 이혁준 전무(뒷줄 왼쪽 8번째) 등 임직원들이 참석해 사진 촬영하는 모습
(사진3) 지난 7월 발간된 현대차그룹(중국) 사회책임보고서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청사진 나온다…도, 정책연구용역 발주
경기도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기본계획과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정책연구용역을 발주하며 본격적인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작업에 착수한다.경기도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기본계획 및 비전·발전전략 수립’ 연구용역 입찰을 진행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앞서 지난 11월 제2회 추경에 정책연구용역 예산 2억 원이 경기도의회에서 확정된 데 따른 후속조치다. 도는 객관적이고 고도의 전문성을 갖춘 외부 연구기관을 선정해 산업·재정·자치·특별법안 등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에 필요한 깊이있는 연구를 진행해 경기북부특별자치도가 대한민국 미래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발전전략과 청사진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정책연구용역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당위성에 대한 논리를 제시하고 인구·행정기구·재정전망 등 기본계획 수립, 경기 북부지역 특성을 반영한 비전과 발전전략을 담은 청사진 제시, 사회·경제적 파급효과 분석, 특별법안 및 경기북부 자치권 및 기능 강화방안 등이 주요 연구과제다. 도는 오는 28일까지 입찰공고를 거쳐 연구기관이 선정되면 내년 1월 중 정책토론을 겸한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내년 12월까지 1년간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추진을 위한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경기도는 김동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