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7℃
  • 흐림강릉 28.9℃
  • 흐림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27.8℃
  • 흐림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27.6℃
  • 구름많음부산 27.8℃
  • 구름많음고창 28.1℃
  • 구름조금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7.1℃
  • 흐림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9.0℃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탄소 다이어트를 위해‘걷고 자전거 타요’

▸ 대구시, ‘탄소 줄이기 1110’ 두 번째 생활수칙 친환경·저탄소 교통생활 제안
(한사람이 탄소 1톤 줄이는 10가지 행동)

                           
 대구시는 교통부문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탄소 줄이기 1110’ 두 번째 시민실천행동으로 ‘함께 걷고, 자전거 타자’를 제안했다. 

2018년 대구시 온실가스 총 배출량(9,030천톤)의 약 41%(3,667천톤)를 도로교통 부문에서 차지하고 있다.

한 사람이 1Km를 이동할 때의 교통수단별 탄소배출량(g)을 비교해 보면 ▶승용차 198 ▶버스 57 ▶지하철 26으로, 승용차가 버스의 3배, 지하철의 8배 정도 온실가스를 더 많이 배출한다.
 ※ (자료출처) 교통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의 지역별 할당 방법 비교 분석, 2014.12월 서울도시연구

대구시민의 하루 평균 주행거리를 34.4Km(2018년, 국가교통통계 승용차 기준)으로 잡을 때, 한사람이 일주일에 한 번 승용차 대신 버스를 이용하면 1년에 탄소 252kg*을 감축할 수 있다. 
 * (감축량) {(주행거리 × (승용차 온실가스 배출량 - 버스 온실가스 배출량)} × 52주

시민 모두가 이를 실천하면 60만 5천톤 정도의 탄소를 감축하는 효과를 달성하게 된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6천6백만그루가 연간 흡수하는 탄소량과 같다.
 ※ 605천톤 : 252kg × 2,400,000명 = 604,800톤
 ※ 30년생 소나무 연간 탄소흡수량 : 9.1kg(2019,국립산림과학원)













이와 같이 교통부문에서 효과적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방법은 승용차 이용을 줄이고 걷기와 자전거 타기, 대중교통 이용을 늘리는 것이다. 

대구시는 ▶주행거리 감축률에 따라 연 2 ~ 10만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 대중교통이용 전·후로 걷거나 자전거를 이용하면 이동한 거리만큼 최대 20% 마일리지 적립해 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발급 ▶‘걷는 도시 대구! 20만보 걷기 챌린지’(10월 한시적 운영) ▶만보걷기 챌린지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를 운영 중이다
 ※ 자동차 탄소탄소포인트제(https://car.cpoint.or.kr)
    광역알뜰교통카드 누리집(http://www.alcard.kr/)

대구올레(APP)와 에코바이크(APP)을 통해 만보걷기·자전거 출퇴근 챌린지 참여자는 자신이 직접 감축한 온실가스량 확인이 가능하다.

부득이하게 자동차를 이용하는 경우 친환경 운전을 실천하면 온실가스 발생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다. ‣급출발·급가속·급감속 '3급' 하지 않기  ‣불필요한 공회전을 하지 않기 ‣트렁크를 비우기 ‣주기적 차량 정비 등의 친환경 운전습관을 생활화할 필요가 있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승용차 이용 대신 걷기와 자전거 타기를 생활화하면 내 건강도 챙기고 지구의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며, “매월 테마별로 이어지는 ‘탄소 줄이기 1110’에 시민 여러분께서 많이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붙임 : 웹포스터(별첨)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