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조금강릉 24.1℃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3.6℃
  • 흐림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3.9℃
  • 흐림고창 24.0℃
  • 흐림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5℃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대포천 살리기”, 면민 직접 팔걷어 부쳐

상동 공장 화재로 인한 기름때 제거 및 EM발효액 방류

URL복사

최근 발생한 상동면 우계리 한 공장의 윤활유 보관창고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재가 빗물과 함께 대포천변에 내려 앉게 되어 대포천변이 기름때로 얼룩졌다. 이에, 지난 15일 상동면 자생단체와 주민 100여명이 대포천 살리기에 적극 발 벗고 나섰다.

대포천은 상동면 묵방리에서 발원하여 취수시설이 있는 낙동강 본류로 연결되어 김해시민 56만명의 중요 식수원으로 수질관리가 매우 중요하며, 1970년대 이후 공업용수로도 사용할 수 없을 정도로 수질이 매우 악화 되었었다. 
그리하여 1997년 정부에서는 대포천을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하였고, 2002년에는 ‘대포천 수질개선‧유지에 관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하여, 전국 최초로 “모범적 주민 자율 수질개선운동”을 전개한 바 있다. 
그 결과, 대포천 수질을 1급수까지 끌어올리게 되어 2004년에 수질개선지역으로 지정되었으며, 2005년 3월 세계 물의 날 대통령 표창(상동면수질개선대책위원회)을 수상하는 등 대포천은 상동면민의 자부심이다. 그런데 이번 화재로 인해 대포천 오염의 심각성을 주민들이 체감하고, 흡착포를 활용한 기름때제거 및 EM발효액을 방류하는 등 다시 한번 면민들이 대포천을 살리기 위해 팔을 걷어부쳤다.

이날 참석한 윤한주 주민자치위원장은 “ 대포천을 위해 면민들 모두가 힘을 보태어 주신데 감사하고, 우리 마을을 지키고 보전하는 것이 나아가 김해시민의 건강을 지키는 일이라 생각한다. 앞으로도 물 맑은 청정 상동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승욱 상동면장은 “광복절 연휴인데도 불구하고 대포천의 정화활동을 위해 많은 주민들이 함께하여 힘을 보태주신데 감사하며, 앞으로도 대포천의 깨끗한 수질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기획이슈

더보기
농어촌공사,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 개최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3일 나주 본사 무궁화1실에서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를 개최하고, 신임 중앙운영대의원 14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식과 공사 및 지역 현안사항에 대한 자문과 토론 시간을 가졌다. 중앙운영대의원회는 농업인의 참여를 통해 농업기반시설의 유지관리의 자율성과 효율성을 높여 대농업인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2000년에 만들어져 분기별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특히, 올해 구성되는 제9기 중앙운영대의원은 농업인의 대표성을 강화해, 각 지역 현안과 농업인의 요구사항을 공사 경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농어민과 함께 농어촌을 위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현장중심 경영을 표방해 온 김인식 사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한국농축산연합회 임형호 회장, 한국생활개선연합회 김인련 회장 등 신임 중앙운영대의원들은 공사 주요업무, 통합 물관리시대의 농업용수 관리방안 등의 설명을 듣고, 공사 경영진과 공사 현안에 대한 폭넓은 논의 및 농어촌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인식 사장은 “농어업·농어촌 환경 변화에 따라 공사도 여러 면에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농어업인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농어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김영록 전남지사, ‘전남 국립의대 설립’ 복지부 건의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5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과 면담을 갖고 ‘전라남도 국립의과대학 설립’과 ‘국가 첨단의료 복합단지 지정’ 등 2건의 전라남도 핵심 현안을 설명하고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날 “전남은 섬 등 의료 취약지역이 많고, 전국 최초로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하는 등 의료수요가 높은데 반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료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의과대학과 상급 종합병원이 없어 지역민들이 제대로 된 의료서비스를 받기 힘들다”며 “이번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중증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시설이 없어 중증환자 23명 중 16명이 타 시도에서 치료를 받아야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 전체적으로 뇌혈관 전문의와 소아외과 전문의가 한 명도 없고, 의사가 없는 섬도 164곳이나 된다”며 전남의 열악한 의료 환경을 설명했다. 특히 “전라남도의 열악한 의료 현실과 30년 넘게 이어진 200만 도민들의 열정과 열망이 매우 큰 사항임을 고려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전라남도에 국립의과대학 신설을 확정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또한 “전남은 천연물과 치유자원이 풍부하고 화순백신산업특구를 중심으로 연구개발과 전임상, 임상, 생산,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