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7 (월)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17.6℃
  • 서울 17.7℃
  • 대전 16.4℃
  • 대구 24.0℃
  • 울산 24.4℃
  • 광주 17.7℃
  • 부산 23.7℃
  • 흐림고창 17.9℃
  • 제주 21.3℃
  • 흐림강화 18.5℃
  • 흐림보은 17.1℃
  • 흐림금산 16.6℃
  • 흐림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승리의 땅’고양시에 태극전사들이 몰려온다!

9월 카타르월드컵 대표팀·도쿄올림픽대표팀 친선경기 유치 이어 10월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전 고양종합운동장서 열려

URL복사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오는 9월 카타르월드컵 대표팀과 도쿄올림픽대표팀의 친선경기 유치에 이어 10월에는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전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갖는다고 5일 밝혔다.

9월, 10월 두 달 동안 3개의 축구대표팀 경기가 열리는 셈이다.

월드컵과 올림픽 대표팀 간의 친선경기는 9월 4일, 8일 두 차례 열리기로 최종 확정돼, 이들 두 팀의 친선경기는 1996년 이후 24년만이다. 

10월 8일에는 성인대표팀이 출전하는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예선 2차전이 역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벤투 감독은  2018년 9월 코스타리카를 2대 0으로 완파한 데뷔전 이후, 2년 만에 다시 고양시를 찾는다. 

아시아축구연맹이 주최하는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맞붙을 팀은  FIFA랭킹 129위인 투르크메니스탄. 전력비교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이 열세로 꼽히기 만큼, 수비축구를 구사할 가능성이 높다. 

태극전사들이 상대의 수비를 뚫고 다득점을 만들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두 팀의 월드컵 상대전적은 3전 3승으로 대한민국의 우세, 지난해 9월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원정에서 대표팀은 2대 0으로 완승했다.

이번 경기는 고양종합운동장 개보수 이후 처음 열리는 축구대표팀 경기다.

고양시는 2020경기도종합체육대회에 대비해 약 57억 원을 들여 전광판과 그라운드 잔디, 트랙, 주변시설 등을 전면 교체했다. 특히 본부석 맞은편에 설치했던 5개의 국기봉과 성화대도 철거, 시야에 거슬렸던 고정 설치물을 과감하게 없앴다. 

한편 이번 9월, 10월 경기는 코로나19 확산방지 방역시스템 등을 점검 후 관중석의 10% 내외에서 유료관중을 입장시킬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지할 계획이다. 중계채널도 방송사와 논의 중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전체를 단장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대표팀이 출전하는 의미 있는 경기가 열리게 돼 108만 고양시민과 함께 열렬하게 응원하겠다.”면서 “이번에도 승리의 땅 고양시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과 정책으로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2014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A매치 경기시작 전 국민의례
고양시에서 열린 대표팀 A매치



기획이슈

더보기
농어촌공사,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 개최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3일 나주 본사 무궁화1실에서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를 개최하고, 신임 중앙운영대의원 14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식과 공사 및 지역 현안사항에 대한 자문과 토론 시간을 가졌다. 중앙운영대의원회는 농업인의 참여를 통해 농업기반시설의 유지관리의 자율성과 효율성을 높여 대농업인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2000년에 만들어져 분기별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특히, 올해 구성되는 제9기 중앙운영대의원은 농업인의 대표성을 강화해, 각 지역 현안과 농업인의 요구사항을 공사 경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농어민과 함께 농어촌을 위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현장중심 경영을 표방해 온 김인식 사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한국농축산연합회 임형호 회장, 한국생활개선연합회 김인련 회장 등 신임 중앙운영대의원들은 공사 주요업무, 통합 물관리시대의 농업용수 관리방안 등의 설명을 듣고, 공사 경영진과 공사 현안에 대한 폭넓은 논의 및 농어촌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인식 사장은 “농어업·농어촌 환경 변화에 따라 공사도 여러 면에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농어업인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농어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다시뛰자경북 범도위, 한국철도‘대구경북본부’영주시 유치 환영
다시뛰자경북 범도민추진위원회(민간공동위원장 : 조정문, 홍순임, 안세근)는 한국철도 ‘대구경북본부’ 영주시 유치 결정에 대한 환영 입장문을 9월7일 발표했다. 위원회는 입장문을 통해 한국철도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 및 열차수요 급감 등으로 겪고 있는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전국의 지역본부와 차량정비 조직을 1/3로 축소하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표시하고 대구본부와 경북본부가 하나로 통합된 것은 아쉬움이 있지만 ‘대구경북본부’를 철도 요충지인 경북 영주시에 설치하는 것은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올바른 결정으로 크게 환영하고 있다. 또한 현재 경북에는 전국의 17.5%인 12개 노선 725.2km(고속철도 1개 노선 109.8km, 일반철도 11개 노선 615.4km)의 철도가 운영되고 있고 중앙선 복선전철화, 남부내륙철도, 동해선 전철화, 동서횡단철도 등 19개 광역철도망이 공사중이거나 추진중인 지역이다.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는 철도망 확충사업이 안전하고 원활하게 추진되기 위해서는 지역본부를 경북에 두는 것은 당연하다는 주장도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영주는 철도청 시절(1974~2004)에 영남 지역의 철도운영과 건설을 총괄하는 5대 지방청 중의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