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1 (목)

  • 맑음동두천 8.8℃
  • 구름많음강릉 9.1℃
  • 맑음서울 11.6℃
  • 맑음대전 11.3℃
  • 구름많음대구 12.8℃
  • 흐림울산 12.5℃
  • 구름조금광주 12.9℃
  • 흐림부산 13.6℃
  • 맑음고창 9.6℃
  • 구름많음제주 14.9℃
  • 맑음강화 11.4℃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8.7℃
  • 구름많음강진군 10.9℃
  • 구름많음경주시 11.5℃
  • 흐림거제 14.0℃
기상청 제공

2020년 ‘세계 물의 날’ 기념식, 정부포상 전수식으로 대체

◇ 대규모 집단행사에 따른 코로나19 감염증 확산방지·차단 목적


□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국내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 발령에 따라 3월 20일 경기도 일산시 킨텍스(KINTEX)에서 개최하기로 예정된 ‘2020년 세계 물의 날’ 기념식을 같은 날 정부세종청사 6동 환경부 대회의실(565호)에서 ‘물관리 유공자 정부포상 전수식’으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 세계 물의 날은 3.22(일)으로 공휴일을 피해 3.20(금)에 기념식 예정

  ** 2020년 ‘세계 물의 날’ 기념 물관리 유공자 정부포상 전수식: 수상자 16인(훈장 1, 포장 1, 대통령 표창 6, 국무총리 표창 8), 물관련 정부관계자 등 40명 내외(2019년 기념식은 대구광역시 엑스코(EXCO)에서 13백여 명 참석)

 ○ 매년 3월 22일은 인간의 존엄성을 보장하는 기본권인 물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1992년 유엔(UN)이 ‘세계 물의 날’로 지정·선포했고, 우리나라도 1995년부터 국가 차원에서 기념해 오고 있다. 

□ 다만, 물의 소중함에 대한 온라인 홍보를 강화하는 등 ‘세계 물의 날’ 의미와 물환경 보전 및 관리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계기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붙임 2020년 세계 물의 날 주제.  끝.
 

붙임

 

2020세계 물의 날 주제

 

  주제

 

유엔 공식주제 : Water Climate Change

* 물과 기후변화는 불가분의 관계로서 지금 행동하고 대처해야 한다는 의미

 

국내 공식주제 : 물과 기후변화, 우리의 미래

 

* 우리의 미래세대를 위해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으로 물에 대한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취지

 

최근 10년간 세계 물의 날 주제

                                                       

연도

유엔 주제

국내 주제

2019

Leaving no one behind

, 언제나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2018

Nature for Water

물의 미래, 자연에서 찾다

2017

Wastewater

하수의 재발견, 그리고 지속가능한 발전

2016

Water and Jobs

물과 일자리

2015

Water and Sustainable Development

물과 지속가능한 개발

2014

Water and Energy

물과 에너지

2013

International Year of Water Cooperation

! 우리가 나눌 때 비로소 모든 곳에서 흐른다

2012

Water and Food Security

기후변화로부터 안전한 물

2011

Water for Cities

건강한 물, 녹색강국의 원천

2010

Communicating Water Quality Challenges and Opportunities

나부터 물사랑, 더 큰 대한민국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김경수 경남도지사,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 제45차 총회 참석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는 5월 18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회장 권영진 대구시장) 제45차 총회에 참석했다. 그간 시도지사협의회에서는 코로나19 방역 및 공공의료 체계 제도개선 건의와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시·도지사 공동 입장문 발표 등 주요 현안에 대해 협력해왔다. 이번 총회에서는 시·도지사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지방분권 추진을 위한 과제도 점검했다. 참석한 시·도지사들은, 앞으로는 위기에 빠진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논의를 확대키로 하고,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여 정부와 국회에 건의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각 시·도에 관용헬기 도입 또는 노후기 교체 시 국산헬기 ‘수리온’을 구매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소방헬기 입찰 시 자격조건을 외국산헬기로 정해놓기도 하는 현 상황을 지적하며,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우리 ‘수리온’이 최소한 입찰에는 참여할 수 있도록 해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예전 마린온 사고는 부품자체의 불량 때문이었고 해당 회사의 과실이 원인이었음을 설명하며, 수리온의 안전성도 염려할 필요가 없다고 덧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