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0℃
  • 구름조금강릉 20.2℃
  • 구름많음서울 17.6℃
  • 맑음대전 17.7℃
  • 맑음대구 16.1℃
  • 맑음울산 19.3℃
  • 맑음광주 17.5℃
  • 맑음부산 19.5℃
  • 맑음고창 17.2℃
  • 맑음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6.7℃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20.6℃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마리안느와 마가렛 노벨평화상 추천위 뜬다

-23일 서울서 발족식…위원장 김황식 전 총리 등 40여 명 참여-

고흥 소록도에서 한센인들을 위해 40여 년 동안 봉사와 인류애를 실천한 오스트리아 출신 간호사 마리안느 스퇴거(83)와 마가렛 피사렉(82)의 노벨평화상 범국민 추천위원회가 발족한다.

전라남도는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노벨평화상 추천을 위해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한 노벨평화상 범국민 추천위원회 구성을 완료하고, 23일 낮 12시 서울 중구 달개비 컨퍼런스하우스에서 발족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위원회에는 정‧관계, 학계, 법조계, 재계, 금융계, 복지‧의료‧봉사기관‧단체, 해외교포 등 40여 명이 참여했다. 앞으로 범국민 추천 분위기 확산과 국내외 홍보대사 역할을 한다.

발족식은 김 위원장의 인사말씀과 김연준 소록도성당 신부의 경과보고, 마리안느와 마가렛 영상 소개, 위원 위촉식, 참석위원 간담회 순으로 진행된다.

전라남도는 지난 6월부터 우기종 정무부지사를 단장으로 고흥군, 사단법인 마리안마가렛과 공동으로 태스크포스팀을 꾸리고,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위원회 구성과 함께 홍보활동을 전개해왔다.

23일 추천위원회가 정식 발족하면, 위원회를 중심으로 범국민 서명운동과 국제사회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한 해외 홍보활동이 적극 전개될 전망이다.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는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간호학교를 졸업하고 1962년과 1966년 소록도에 찾아와 한센병 환자와 그 자녀들을 위해 헌신적으로 봉사하는 삶을 실천해 수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감명을 줬다.

평생을 한센병 퇴치와 한센인 인권 향상에 헌신했음에도 불구하고 나이가 들어 소록도에 부담을 줄 수 있음을 염려해 2005년 11월 22일 아무도 모르게 편지 한 장만 남기고 오스트리아로 되돌아가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