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일)

  • 구름많음동두천 27.8℃
  • 맑음강릉 33.7℃
  • 구름많음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31.5℃
  • 구름조금대구 33.6℃
  • 구름조금울산 32.5℃
  • 구름조금광주 30.8℃
  • 구름조금부산 30.1℃
  • 맑음고창 31.1℃
  • 구름조금제주 32.8℃
  • 구름조금강화 26.0℃
  • 구름조금보은 30.2℃
  • 구름조금금산 31.8℃
  • 구름조금강진군 30.8℃
  • 맑음경주시 34.0℃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동대문구, 결식 우려 아동 급식 지원 추진

아동급식 지원 통한 취약계층 아동의 건강한 성장 발달 도모



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이필형)가 결식 우려 아동을 위한 급식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이달 12일까지 여름방학 대비 집중신청기간을 운영하며 집중신청기간 이후에도 수시 신청 가능하다.
지원 대상은 경제사정, 부모건강 등으로 인해 결식이 우려되는 만 18세 미만 아동이다.
본인 또는 보호자가 주소지 관할 동주민센터에 직접 방문하거나, 온라인(복지로 누리집), 우편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신청할 수 있다.
동대문구 아동청소년과 아동급식위원회에서 대상자 적합여부를 결정해 지원하게 된다. 또한 담임교사, 사회복지사, 통장, 담당 공무원의 추천을 받아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대상자로 선정될 수도 있다.
선정된 아동은 아동급식카드(꿈나무카드)를 사용해 직접 가맹점(일반음식점, 편의점 등)을 이용하거나, 지역아동센터 등 단체급식소를 방문하면 된다.
가맹점 및 잔액조회는 ‘서울시 꿈나무카드’ 애플리케이션에서 확인 가능하다.
구는 아이들에게 다양하고 균형 잡힌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아동급식카드 가맹점 약 3,600개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급식단가를 1식 기준 8,000원에서 9,000원으로 인상했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아이들이 배고픔 없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게끔 적극 지원하겠다.”며 ‘아이 키우기 좋은 교육도시 조성’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을 밝혔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보령에 ‘서울 골드시티’ 만든다
충남도가 서울시와 손잡고 보령에 서울시민이 이주해 거주할 수 있는 ‘신도시’를 만든다. 소멸 위기에 처한 지방으로의 인구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 서울 지역 청년·신혼부부 주택난 완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김태흠 지사는 1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일 보령시장, 김병근 충남개발공사 사장, 김헌동 SH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등과 서울-지방 상생형 순환주택 사업(골드시티)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골드시티는 소멸 위기 지방도시 활성화와 서울의 주거 문제를 동시에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가 도입·추진 중인 사업이다. 서울을 떠나 보다 여유롭게 ‘인생 2막’을 보내고 싶은 서울시민에게 주택연금 등과 연계해 지방 신규 주택 및 생활비를 공급하고, 이들이 보유한 서울시 내 주택은 서울주택도시공사가 매입 또는 임대해 청년이나 신혼부부에게 재공급하는 방식이다. 협약에 따르면, 5개 기관은 △도내 보령 등 골드시티 후보지 조사 및 선정 △골드시티 협약 기관별 역할 분담 및 실무협의체 구성·운영 △골드시티 효과 분석 공동연구 추진 등을 협력·지원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도와 서울시 등은 보령시 일원에서 도시개발사업을 추진, 3000세대 규모의 신규 주택과 관광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