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일)

  • 구름많음동두천 27.8℃
  • 맑음강릉 33.7℃
  • 구름많음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31.5℃
  • 구름조금대구 33.6℃
  • 구름조금울산 32.5℃
  • 구름조금광주 30.8℃
  • 구름조금부산 30.1℃
  • 맑음고창 31.1℃
  • 구름조금제주 32.8℃
  • 구름조금강화 26.0℃
  • 구름조금보은 30.2℃
  • 구름조금금산 31.8℃
  • 구름조금강진군 30.8℃
  • 맑음경주시 34.0℃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재해·안전·예방

남해군, 화전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 준공


 남해군은 고현면 갈화리 1517번지 일원의 화전지구 급경사지 정비사업을 최근 준공했다고 9일 밝혔다.

 남해군은 항구적인 사면보강을 위해 이곳을 2021년 10월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으로 지정·고시한 바 있다. 2022년부터 총사업비 14억원(국비 9억, 군비 5억)을 투입해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을 시행했다.

 폭 130m, 높이 최대 13m인 붕괴위험지역에 대해 22년 12월부터 공사를 시작했고, 마을경관을 최대한 해치지 않게 녹생토(잔디와 초화류 씨앗뿜어뿌리기)시공을 선택해 우기 전 공사를 마무리했다.

 남해군 관계자는“인명피해 위험지역에 대한 재해 요소를 연차별 계획에 따라 조속히 해소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군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한 ‘안전도시 남해’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보령에 ‘서울 골드시티’ 만든다
충남도가 서울시와 손잡고 보령에 서울시민이 이주해 거주할 수 있는 ‘신도시’를 만든다. 소멸 위기에 처한 지방으로의 인구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 서울 지역 청년·신혼부부 주택난 완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김태흠 지사는 1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일 보령시장, 김병근 충남개발공사 사장, 김헌동 SH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등과 서울-지방 상생형 순환주택 사업(골드시티)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골드시티는 소멸 위기 지방도시 활성화와 서울의 주거 문제를 동시에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가 도입·추진 중인 사업이다. 서울을 떠나 보다 여유롭게 ‘인생 2막’을 보내고 싶은 서울시민에게 주택연금 등과 연계해 지방 신규 주택 및 생활비를 공급하고, 이들이 보유한 서울시 내 주택은 서울주택도시공사가 매입 또는 임대해 청년이나 신혼부부에게 재공급하는 방식이다. 협약에 따르면, 5개 기관은 △도내 보령 등 골드시티 후보지 조사 및 선정 △골드시티 협약 기관별 역할 분담 및 실무협의체 구성·운영 △골드시티 효과 분석 공동연구 추진 등을 협력·지원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도와 서울시 등은 보령시 일원에서 도시개발사업을 추진, 3000세대 규모의 신규 주택과 관광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