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구름조금동두천 24.2℃
  • 흐림강릉 27.3℃
  • 서울 25.8℃
  • 흐림대전 27.6℃
  • 흐림대구 28.7℃
  • 흐림울산 27.8℃
  • 흐림광주 27.1℃
  • 흐림부산 27.2℃
  • 흐림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7.8℃
  • 맑음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6.5℃
  • 흐림금산 27.2℃
  • 흐림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8.5℃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조선해양수산

강진 전국 바다낚시대회·해양박람회 흥행 성공

마량항 일원 바다낚시대회 메카 도약
관광객 1,800여명···지역경제 효과 3억 6천만 원
강진원 군수 “마량, 해양레저관광 중심지로”


강진군이 개최한 전국 바다낚시대회 및 해양박람회가 참가자들의 열띤 호응 등에 힘입어 대회 성공은 물론 지역경제에 효자노릇을 톡톡히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7일과 28일 이틀간에 걸쳐 강진 마량항 일원에서 ‘혼다마린컵 마량항 감성돔 낚시대회’와 ‘제1회 강진군수배 마량항 갑오징어 낚시대회’가 잇따라 열려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 행사는 강진산단 입주기업인 SDN(주)과 혼다의 협력으로 이뤄진 해양박람회 및 혼다 서비스 캠페인과도 연계해 많은 어업인과 해양레저 관계자, 관광객이 마량항을 찾았다.


31일 강진군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첫 대회임에도 불구하고 수도권은 물론 부산, 광주, 대전 등전국 각지에서 온 참가자, 관광객들까지 총 1,800여명이 마량항을 찾아 전국 대회로서 성공적인 첫발을 내디딘 것으로 평가됐다.


이번 행사는 강진군의 민선 8기 60대 프로젝트 가운데 하나로 바다낚시 어선 유치를 통해 수산, 양식 등 1차 산업 위주의 어촌 경제를 3차 산업인 해양레저관광으로 전환시키고자 하는 바다낚시 어선 유치의 활성화 정책이다. 


첫날 열린 혼다마린컵 마량항 감성돔 낚시대회에서는 전국 낚시인 150명이 참가해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6시간 동안 감성돔 최대어를 놓고 열띤 경쟁을 벌였고, 그 결과 우승은 김은수씨(강진)가 감성돔 2마리 합산 결과 83.5cm를 낚아 1,000만원의 상금과 트로피를 수상했다.


둘째 날 열린 제1회 강진군수배 마량항 갑오징어 낚시대회에서는 전날 열린 인원보다 2배 더 많은 300명이 참가해 더 많은 갑오징어를 낚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6시간 동안 레이스를 벌인 결과 우승은 서왕규씨(광주)가 갑오징어 4.26㎏를 낚아 상금 1,000만 원의 상금과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시상금은 1등부터 30등까지 총 1,000만 원에서 30만 원까지 각각 다르게 상정돼 수여됐다. 2위 500만 원, 3위 300만 원, 4위 200만 원, 5위 150만 원, 6~10위 80만 원, 11~20위 50만 원, 21~30위 30만 원, 최대잡어상, 행운권 추첨 등 다른 바다낚시 대회에서 볼 수 없는 특별상 및 하위순위까지 시상금이 수여돼 다른 대회보다 참가자들이 더욱더 열의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


바다낚시대회 기간에는 해양박람회 및 혼다서비스캠페인도 함께 진행됐다. 행사 기간 친환경 해양 기자재 및 모터보트, 낚시용품 전시 등 새로운 해양문화 및 낚시문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부스가 마련됐다. 이와 함께 혼다 선외기를 사용하는 선박을 대상으로 점검과 무상 수리 서비스를 진행해 어민들의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대회 시상금 일부는 강진사랑상품권 등으로 지급돼 1천만 원 상당의 강진사랑상품권이 지역 내 식당, 카페, 편의점 등 다양한 상가에서 재소비돼 행사 기간동안 지역 상가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했다.


지역 경제도 덩달아 살아났다. 27일에는 낚시대회로 인해 참가자들이 넘쳐 나 마량 지역 상가가 저녁 늦은 시간까지 붐볐다. 이뿐만 아니라 행사기간 내내 식당, 편의점, 카페, 주유소 이용, 숙박 등에 3억 6,000만 원 이상을 쓰고 간 것으로 추산됐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1차 산업 위주의 어촌 경제를 3차 산업인 해양레저관광으로 전환하기 위한 시발점의 중심에 바다낚시 어선이 선구자 역할을 할 것”이라며 “내년 대회에는 참가인원을 늘려 더 큰 규모로 준비하고 가족 단위 방문객 유입을 위한 체험 콘텐츠를 보강해 온 가족이 찾을 수 있는 대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사진 설명: 제1회 강진군수배 마량항 갑오징어 낚시대회 시상식 모습. 

*사진 설명: 대회 참가자들이 출항을 위해 낚싯배에 승선하는 모습.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보령에 ‘서울 골드시티’ 만든다
충남도가 서울시와 손잡고 보령에 서울시민이 이주해 거주할 수 있는 ‘신도시’를 만든다. 소멸 위기에 처한 지방으로의 인구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 서울 지역 청년·신혼부부 주택난 완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김태흠 지사는 1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일 보령시장, 김병근 충남개발공사 사장, 김헌동 SH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등과 서울-지방 상생형 순환주택 사업(골드시티)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골드시티는 소멸 위기 지방도시 활성화와 서울의 주거 문제를 동시에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가 도입·추진 중인 사업이다. 서울을 떠나 보다 여유롭게 ‘인생 2막’을 보내고 싶은 서울시민에게 주택연금 등과 연계해 지방 신규 주택 및 생활비를 공급하고, 이들이 보유한 서울시 내 주택은 서울주택도시공사가 매입 또는 임대해 청년이나 신혼부부에게 재공급하는 방식이다. 협약에 따르면, 5개 기관은 △도내 보령 등 골드시티 후보지 조사 및 선정 △골드시티 협약 기관별 역할 분담 및 실무협의체 구성·운영 △골드시티 효과 분석 공동연구 추진 등을 협력·지원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도와 서울시 등은 보령시 일원에서 도시개발사업을 추진, 3000세대 규모의 신규 주택과 관광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CJ공연장 건설 백지화 뒤 기만적 공영개발 주장으로 고양시민 우롱하는 김동연 도지사와 민주당은 석고대죄 하라
고양특례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위치한 CJ 공연장(아레나) 건설이 백지화되면서 고양시민들의 강한 항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민주당의 일방적인 공영개발 주장에 대해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고양시병 당원협의회 소속 김종혁 당협위원장과 이택수 오준환 이상원 경기도의원, 손동숙 엄성은 고덕희 고양시의원은 22일 고양시의회에서 성명서를 발표, 졸속 밀실행정에 대해 강력히 반발하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이날 성명서를 발표한 김종혁 위원장은 “경기도가 지난 17일 CJ 공연장 건설을 포함한 K-컬처밸리 사업을 원안대로 추진하겠다는 대책을 발표했다”며 “불과 이틀 전 열린 주민설명회에서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며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던 것과 상반된 행보로 주민의견 수렴이 없는 졸속 밀실행정”이라고 비판했다.김 위원장은 “도대체 총사업비 2조원인 CJ공연장과 K-컬처밸리사업이 아이들 장난인가?”라며 “고양시와 고양시민들을 건너 뛰고 CJ공연장 건설을 백지화 뒤 기만적 공영개발 주장으로 고양시민을 우롱하는 김동연 도지사와 민주당은 석고대죄 하라”고 주장했다.국민의힘 고양시병 당협위원회는 성명서에서 사업성 부족을 이유로 사업을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