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0.3℃
  • 맑음강릉 10.7℃
  • 박무서울 4.1℃
  • 구름많음대전 2.1℃
  • 박무대구 1.9℃
  • 맑음울산 8.3℃
  • 흐림광주 8.8℃
  • 구름많음부산 9.0℃
  • 흐림고창 10.0℃
  • 구름많음제주 11.6℃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1.3℃
  • 흐림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2.7℃
  • 구름많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계룡시, 친환경 전기 저상버스 3대 추가 도입

- 매연, 미세먼지 저감으로 대기질 개선 및 운수업체 재정건선정 제고



전기저상버스는 경유 및 CNG 버스와 비교하여 주행시 질소산화물과 같은 오염물질과 이산화탄소 등의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아 대기환경 개선 효과가 크고, 소음과 진동이 월등히 적어 이용객에게 쾌적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시는 차체가 낮고 출입구에 경사판이 설치된 저상버스 도입에 따라 교통약자의 시내버스 이용 편의도 제고할 수 있는 만큼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연료비로 화석연료 대신 저렴한 전기를 사용함으로써 해마다 적자폭이 늘어나는 시내버스 운영 재정 상황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지난해 12 3대의 전기버스를 최초 도입한 데 이어 올해 3대의 전기버스를 추가로 도입해 총 6대의 전기버스를 운행하게 되며, 이를 위해 지난해 대실지구에 전기 충전장치를 겸한 시내버스 임시공영차고지를 조성했다.

 

시는 향후 차령이 만료되는 시내버스도 전기버스로 대체해 내년 연말까지 전기버스 운행대수를 최대 15대로 늘릴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친환경 전기저상버스 운행을 통해 환경보호는 물론 교통약자 배려 등 보다 나은 대중교통 이용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 “전기저상버스 운행을 점차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이동환 고양시장 “메가시티 적극 추진하겠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교통·일자리·대학 유치 등 시민 이익에 부합하도록 수도권 재편(메가시티)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15일 고양특례시청에서 수도권 재편 관련 기자간담회를 갖고 수도권 재편에 대한 의견을 발표했다. 우선 이 시장은 “메가시티는 몇 달 전이 아닌, 수십 년 전부터 그 필요성이 대두돼 온 시대적 과제이며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시장은 “고양시는 서울 6개구를 접한 가장 가까운 이웃이며 하루 16만 명이 서울로 출퇴근하고 소비하고 있다”라며 “행정구역만 다를 뿐, 사실상 많은 기능이 서울과 연결되어 있다”고 전했다. 이어 “과거에는 고양시 일부 지역이 행정구역 개편으로 서대문구, 은평구로 서울의 일부가 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지난 해 11월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고양시의 수도권 재편 구상을 밝혔고 오세훈 시장 역시 공감하며 동의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고 말하고 “서울과 고양은 하나의 생활권임에도 불구하고 행정으로 엄격하게 단절되어 있어 일관된 정책을 적용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고양시의 도시여건에 대해 서울 집중을 억제한다는 이유로 서울의 경계에 그린벨트가 견고한 울타리처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