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1.6℃
  • 흐림강릉 13.6℃
  • 흐림서울 14.2℃
  • 흐림대전 9.7℃
  • 흐림대구 15.1℃
  • 구름많음울산 20.7℃
  • 흐림광주 17.6℃
  • 흐림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8.8℃
  • 흐림제주 24.4℃
  • 흐림강화 15.6℃
  • 흐림보은 9.4℃
  • 흐림금산 9.1℃
  • 구름많음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사회

SR·코레일·한국공항공사, 간부에 ‘공짜’ 숙소 제공

-코레일, 서울·대전 등 전국서 150채…전세 임차료만 200억원
-“공공기관 방만 경영의 전형적 사례이자 도덕적 해이”

 
SR과 한국철도공사(코레일), 한국공항공사 등 공공기관들이 회사비용으로 임차한 숙소를 직원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여파로 대규모 적자를 냈음에도 방만 경영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1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두관 의원(더불어민주당/경남 양산을)이 SR로부터 제출받은 ‘원거리 출·퇴근자용 숙소 임차 현황’ 자료에 의하면, SR은 총 52명의 직원들에게 무상으로 숙소를 제공하고 있다. 이 중 55%가 넘는 29명이 3급 이상의 간부다. 특히, SR이 제공 중인 38개 숙소 중 22개는 강남·송파에 위치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철도공사의 경우, 총 150명의 직원들이 무료 숙소 혜택을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수혜자는 모두 2급 이상의 간부들이다. 원거리 출·퇴근자를 위한 복지라는 것이 한국철도공사 측의 입장이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았다. 한국철도공사가 김두관 의원실에 제출한 ‘원거리 출·퇴근자 임차 숙소’ 자료에 의하면, 경기도 수원에 거주하는 센터장(1급)이 서울시 중구의 아파트(전세가 5억7000만 원)를, 고양시 일산에 거주하는 단장(1급)이 서울시 용산구의 오피스텔(전세가 3억2860만 원)을 제공받기도 했다.

지난달 25일 기준 회사가 부담하는 전체 전세 임차 가격은 201억 원이었으며, 거주자는 전원 3급 이상 간부이다. 이들은 관리비, 공과금만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공항공사 역시 직원 678명이 무료로 숙소를 제공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숙소 제공으로 투입된 공항공사의 예산은 총 828억 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여파로 대규모의 적자를 낸 상황에서 지나친 방만 경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SR과 한국철도공사의 적자규모는 지난해 각각 246억원, 8,881억원에 달했다. 한국공항공사에서도 2,740억원의 적자가 발생했다.

김 의원은 "서울 강남과 송파 등 상대적으로 비싼 전세금이 필요한 상급지에 직원용 사택을 제공하는 것은 공공기관 방만 경영의 전형적 사례이자 도덕적 해이"라며 "상위직급 직원들에게 사택을 제공하는 부분도 공공기관 혁신 측면에서 자세히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끝>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도심항공교통(UAM) 울산이 선도한다”
울산시는 오는 10월 25일부터 27일까지 울산전시컨베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22 울산미래박람회’에 참가해 도심항공교통 특별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울산과학기술원 등 울산기업 13개사, 초청기업 18개사 등이 참가해 미래로봇 전시, 도심항공교통, 미래교육, 미래스포츠, 미래교육, 미래문화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울산시는 이번 박람회에 도심항공교통 홍보관을 설치하고 미래교통수단의 이해를 돕기 위해 울산 지역 기업들 중심으로 개발한 ‘비행체(드론)’과 기관‧연구소가 참여해 지자체 최초로 개발한 울산과학기술원 ‘개인비행체(PAV)’를 전시한다. 또한 울주군,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울산과학기술원과 함께 도심항공교통 협력단지(클러스터) 구축사업 소개와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중소도시 첨단도시 조성사업 등 연계사업도 소개할 예정이다. 노동완 울산시 혁신산업국장은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울산시가 도심항공 교통 산업의 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차근차근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며 “안전하고 편리한 첨단 도심교통체계인 도심항공교통 상용화를 위한 기술 개발에 울산도 정부와 함께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