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농축산식품

도 농기원, 미생물 활용 ‘배추과 뿌리혹병 친환경 방제 기술’ 개발 추진

○ 미생물과 탄소 저감형 유기농업 자재를 활용한 뿌리혹병 방제 기술 개발
- 환경 친화적인 농산물 생산 기대, 내년 농가 실증 등 후속 연구 예정


경기도농업기술원 친환경미생물연구소가 올해부터 5년간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배추과(科) 뿌리혹병 방제를 위한 유용 미생물과 친환경 활용 기술 개발 연구’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뿌리혹병은 토양 전염성 병원균으로 배추, 양배추, 무 등 십자화과 식물은 모두 감염될 수 있고, 이 병이 발생할 경우 수확량이 최대 80%까지 줄어들 수 있다. 한 번 병원균이 발생하면 완전한 방제가 어렵고, 최대 10년간 토양에 남아 계속 피해를 주기 때문에 사전 대응이 중요하다.
농기원 친환경미생물연구소는 최근 표고버섯 수확 후 배지(培地), 뿌리혹병 발병지 내 건전한 식물체의 뿌리 부분, 기존 유전자원 등에서 유익한 미생물 111균주(菌株)를 확보했다. 항생 물질을 분비하는 곰팡이 페니실리움 속(Penicillium sp.)과 세균류인 바실러스 속(Bacillus sp.) 등이다. 이 미생물들은 균 세포막을 분해시키는 방식으로 작물 내 뿌리혹병원균을 절반 이상 사멸시킬 수 있다. 
이와 함께 연구소는 유용 미생물의 원활한 증식과 탄소 중립 기여를 위해 표면적이 큰 탄소 저감형 유기농업 자재에 미생물을 결합시키는 기술도 같이 개발 중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농가에서 환경친화적으로 뿌리혹병을 관리하며 안정적으로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기원은 올해 기술 개발 진행 상황에 따라 내년 방제 기능 미생물 배양 방법 개발, 배추 재배 농가 현장 실증 등 후속 연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임갑준 경기도농업기술원 친환경미생물연구소장은 “농가들이 병해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작목에 대해 친환경 방제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소비 증대와 좋은 먹거리 공급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추과 뿌리혹병 방제를 위한 길항미생물 선발


○ 미생물 수집
  - 수집 균주 : 총 111 균주(표고수확후배지 16, 배추 뿌리혹병 발병 토양 51, 뿌리혹병 발병지 내 건전한 식물체 근권부 20, 기존 DB 활용 24)

분리 대상지

지역

수집 균주(#)

표고 수확후배지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읍 평촌길 65번길 48

16

배추 뿌리혹병 발병 토양

경기도 가평군 북면 소법리 204-4

경기도 가평군 북면 화악리 479-2

14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자장리 833

4

강원도 평창군 마평리 747-8

13

강원도 평창군 마평리 419

13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 학곡리 702

7

뿌리혹병 발병 근권부

강원도 평창군 마평리 419

20

기존 DB 활용(수집 균주)

경기도원 수집 균주, 농촌진흥청 KACC 균주

24








신규 균주 수집 지역

(가평, 연천, 평창)

균주 분리 및 길항미생물 수집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남해군‘소규모 관광단지’후보지 2곳 선정
남해군이 정부가 추진하는 ‘소규모 관광단지’ 후보지 지자체로 선정되면서, 삼동면 대지포 웰니스 온천단지 조성사업과 창선 라이팅아일랜드 조성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남해군에 따르면, 지난 15일 최상목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인구감소지역 지원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소규모 관광단지 조성 방안이 발표됐고, 후보 대상지로 남해군을 포함한 전국 7개 시군(10개소)이 선정됐다. ‘소규모 관광단지’는 올해 초 새롭게 도입된 제도로, 인구감소지역에 관광기반시설을 조성해 실질적인 생활인구 확대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존 ‘관광단지’ 제도를 완화해, 개발부담금 면제 등의 혜택이 주어지고 인구감소지역 혜택(관광기금 융자우대, 재산세 최대 100%감면, 지방소멸대응기금 활용 연계 등)이 추가로 지원된다. 지정요건도 기존 50만㎡에서 5만㎡~30만㎡로 줄이고 필수 시설 요건도 공공편익과 관광숙박시설을 갖추면 승인할 수 있도록 했다. 지정·승인 권한 역시 기존 광역자치단체장에서 기초자치단체장으로 이양된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내년 1분기 소규모 관광단지 지정을 목표로 세부요건 등을 마련하고 있다. 남해군 관계자는 “더욱 특색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