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1.0℃
  • 맑음서울 3.7℃
  • 구름조금대전 1.6℃
  • 구름조금대구 2.3℃
  • 구름많음울산 5.5℃
  • 흐림광주 6.3℃
  • 흐림부산 6.0℃
  • 흐림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12.2℃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0.4℃
  • 흐림강진군 7.1℃
  • 구름많음경주시 1.0℃
  • 흐림거제 6.9℃
기상청 제공

고성 둠벙 관개시스템, 세계관개시설물유산으로 등재

◦국제관개배수위원회 71차 집행위원회 승인으로 국내 여섯 번째 세계관개시설물유산
◦고성 둠벙 관개시스템은 해안지역 445개 소규모 저수시설로 가뭄극복한 선조들의 지혜

URL복사

□ 한국관개배수위원회(KCID, 회장 김인식(한국농어촌공사 사장))*는 국제관개배수위원회(ICID)** 제71차 집행위원회에서 경남 고성군에 산재되어 있는 고성 둠벙관개시스템이 세계관개시설물유산(WHIS, World Heritage Irrigation Structures)으로 등재 확정되었다고 9일 밝혔다. 
  *한국관개배수위원회(KCID, Korean National Committee on Irrigation and Drainage) :  관개, 배수, 홍수조절, 하천개수 및 환경보전 등 농어촌정비사업에 관한 과학기술의 연구 및 개발 등 물관련 분야 위원회로 국제관개배수위원회와 연관되는 사업과 국제교류 강화를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국제관개배수위원회(ICID, International Commission on Irrigation and Drainage) : 1950년에 설립된 과학기술분야의 비영리 비정부 국제기구로 관개, 배수, 홍수관리 분야의 전세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전문네트워크로 전세계 78개 회원국이 활동하고 있다. 
□ 세계관개시설물유산제도는 국제관개배수위원회가 2012년부터 1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관개시설물에 대하여 세계 각 국가위원회에서 신청을 받아 내용별 심사 후에 지정 관리하는 제도이다. 
 ❍ 국내에서는 김제 벽골제, 수원 축만제, 수원 만석거, 당진 합덕제, 고성 둠벙까지 총 5곳이 등재되어 있으며, KCID는 올해 고성 해안지역 445개 분포되어 있는 둠벙시스템 등재를 추진했다. 
□ 이번에 등재된 고성 둠벙 관개시스템은 조선 후기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조성된 둠벙으로, 빗물이 바다로 빠져나가는 해안 지역의 자연적 특성을 극복한 관개시스템이다. 
 ❍ 특히, 관개시스템을 활용해 가뭄을 극복한 소규모 시설 저수지인 둠벙은 오랜 벼농사를 통해 습득한 선조들의 지혜를 이어받았다는 점에서 주목받아 2019년에는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되기도 했다. 
□ 한편, 8일 화상회의로 개최된 국제관개배수위원회(ICID) 제71차 집행위원회 회의에서는 최진용 한국관개배수위원회 부회장(서울대 교수)이 국제관개배수위원회(ICID)부회장으로 선출됐다. 














기획이슈

더보기
성남시, 성남트램2호선 돌파구 마련에 사활 종합대책 3월 중 발표 계획
성남시는 트램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 신청을 불가피하게 철회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KDI)의 트램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이 없는 현 상황에서 예타를 2월 말까지 철회하지 않을 경우, 사업성 점수(B/C)가 낮아 사실상 예타 통과가 어려울 뿐더러 추후 예타 재진행 시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예타 탈락이라는 결과가 발생할 경우, 재진행에 부담이 상당히 크다. 탈락 당시 낮은 사업성 점수(B/C)가 기록으로 남게 되어 추후 예타 재평가 근거자료가 되기 때문” 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국토교통부 교통시설투자평가지침과 기획재정부(KDI) 예비타당성조사 지침에는 트램의 특성을 반영한 지침이 부족한 실정이다. 또한, 트램과 차량이 함께 다닐 수 있는 혼용차로 규정도 도로교통법에 없다. 이로 인해 트램은 사실상 도로 위에 건설되는 지하철이나 경전철과 유사하게 평가받고 있어 성남2호선 트램은 경기도 사전타당성평가 당시 B/C값이 0.94로 높게 평가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예타 중간점검에선 0.5이하로 크게 떨어진 바 있어 사실상 예타 통과가 어려운 상황이다.은수미 성남시장은 “성남의 트램이 성공하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트램은 없다”는 입장을 분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진주시,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후보지로 최종 선정
경남도는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공공의료 체계강화 방안 일환인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에 진주시가 최종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해 공론화 과정을 거쳐 서부경남 공공병원 후보지로 ▲진주시 구)예하초등학교 ▲남해군 남해대교 아래 주차장 ▲하동군 진교 산을 선정하였고, 설립후보지 입지 평가항목은 접근성, 인력확보, 지자체 의지 및 계획, 환경특성, 건축 용이성 및 확장성, 의료취약성 개선 효과, 후보지 선호도 여론조사 등으로 진주시의 입지 여건과 지자체의 의지와 계획이 평가위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설립후보지 입지 평가위원 15명은 지난 2월 18일 진주시, 하동군, 남해군의 설립부지 유치 설명보고 청취와 현장실사 시간을 가졌다. 이날 설명회에서 전정탁 보건행정과장은 의료 인력확보와 관련해 “관내 4개 대학에서 연 1000여명의 보건의료 인력 배출이 가능하고, 의료인 뿐만 아니라 가족의 주거·교육·의료·문화·환경 등 정주여건도 우수하다”고 설명했고, 설립부지 현장실사에서 정준석 진주시 부시장은 “진주시 설립부지는 현재 조성중인 항공산단(2022년 준공)내에 위치하여 공공병원 입지 확정 시 즉시 착공이 가능하며, 공공병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