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조금동두천 12.9℃
  • 흐림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5.2℃
  • 흐림대전 15.3℃
  • 구름많음대구 15.1℃
  • 흐림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17.5℃
  • 구름많음고창 16.3℃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16.1℃
  • 흐림보은 12.1℃
  • 구름많음금산 13.4℃
  • 구름많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3.7℃
  • 구름많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재해·안전·예방

서해해경청, 낚시어선 해양오염 일제점검·단속 나선다!

- 낚시어선에서 발생하는 생활쓰레기, 분뇨 등 처리실태 집중 점검 -

URL복사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김도준)이 최근 해양 레저‧관광 이용객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낚시어선 등 일부 이용객들의 무분별하게 바다에 생활쓰레기를 버리는 행위로 해양생태계가 훼손될 개연성이 높음에 따라서 오는 10일부터 낚시어선의 생활쓰레기 등 처리실태에 대한 점검 및 단속을 실시한다.
낚시어선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은 낚시객들이 사용한 빈 생수병, 음식물쓰레기, 낚시어선의 화장실에서 발생하는 오수 그리고 선박의 기관실에서 발생하는 선저폐수와 폐유 등이다.
해양환경관리법에 의하면 낚시어선에서 발생하는 화장실 오수는 정부인증을 받은 분뇨오염방지설비를 통해 배출 가능 해역에서만 배출하고 이외의 오염물질은 전량 육상으로 처리해야 한다.
하지만 일부 어선의 경우 빈 생수병의 해양투기는 물론, 화장실 오수 및 선박 폐유를 불법배출 하는 등 심각한 해양오염을 유발하고 있다.
실제 지난 3년 간 수협에서 판매한 윤활유의 폐유 회수율은 18%에 불과해 선박에서 발생한 폐기물의 철저한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이에 따라 서해해경은 8월까지 낚시어선 해양오염 테마점검과 병행하여 낚시어선의 폐기물 적법 처리방법을 교육하고 폐현수막을 활용해 만든 에코백 및 에코마대를 배부하는 등 해양쓰레기 되가져오기 운동을 실시키로 했다. 
또한 고의적으로 폐기물을 해양에 배출한 어선 또는 낚시객에 대해 엄정한 법집행을 한다는 방침이다.

                                                                                                                    

보안성 검토필( . . )

()














기획이슈

더보기
농어촌공사,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 개최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3일 나주 본사 무궁화1실에서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를 개최하고, 신임 중앙운영대의원 14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식과 공사 및 지역 현안사항에 대한 자문과 토론 시간을 가졌다. 중앙운영대의원회는 농업인의 참여를 통해 농업기반시설의 유지관리의 자율성과 효율성을 높여 대농업인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2000년에 만들어져 분기별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특히, 올해 구성되는 제9기 중앙운영대의원은 농업인의 대표성을 강화해, 각 지역 현안과 농업인의 요구사항을 공사 경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농어민과 함께 농어촌을 위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현장중심 경영을 표방해 온 김인식 사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한국농축산연합회 임형호 회장, 한국생활개선연합회 김인련 회장 등 신임 중앙운영대의원들은 공사 주요업무, 통합 물관리시대의 농업용수 관리방안 등의 설명을 듣고, 공사 경영진과 공사 현안에 대한 폭넓은 논의 및 농어촌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인식 사장은 “농어업·농어촌 환경 변화에 따라 공사도 여러 면에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농어업인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농어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