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일)

  • 흐림동두천 26.8℃
  • 맑음강릉 31.5℃
  • 흐림서울 28.0℃
  • 흐림대전 29.0℃
  • 구름많음대구 32.4℃
  • 구름많음울산 31.4℃
  • 구름조금광주 31.9℃
  • 구름많음부산 32.3℃
  • 구름많음고창 31.0℃
  • 구름많음제주 32.5℃
  • 구름많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9.7℃
  • 구름많음금산 29.9℃
  • 구름많음강진군 31.2℃
  • 맑음경주시 34.4℃
  • 구름많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용인특례시, ‘신갈오거리 스마트 도시재생’사업에 주민 의견 정책에 반영한다

- 5월부터 7월까지 이어진 도시재생 사업 체험단과 7월 1일 ‘원데이 클래스’에서 제안된 의견 바탕 정책
수립 -
- ‘리빙랩(생활 실험실)’ 통한 의견 반영해 효율적인 스마트 도시재생 사업 계획 구축 -
- 스마트 쓰레기통과 순환자원 회수로봇 확대 설치…미디어아트 활용한 ‘아트거리’조성 의견 반영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신갈오거리 스마트 도시재생’ 사업에 시민의 의견을 반영한 정책을 수립한다고 10일 밝혔다.

신갈오거리 주민들이 직접 참여한 다양한 ‘리빙랩(생활 실험실)’ 프로그램에서 제안한 의견을 도시재생 사업에 반영한다.

시는 지난 5월부터 2차수 10회에 걸쳐 ‘신갈오거리 스마트 도시재생 스마트하게 마을 이용하기’를 주제로 도시재생 사업 체험단을 운영한 데 이어 지난 7월 1일에는 ‘원데이 클래스’를 열고, 자발적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한 44명의 시민이 자유롭게 토론하고 제안한 의견을 정책에 반영키로 했다.

지난 7월 1일 진행한 ‘원데이 클래스’에서는 ‘신갈오거리 스마트 도시재생’ 사업을 위한 ▲스마트전력 모니터링 ▲순환자원회수 로봇 도입 현황 ▲주차안내시스템 ▲스마트 횡단보도 ▲스마트 교통쉼터 ▲스마트 방범 안전망 등에 대한 토론이 자유롭게 이뤄졌다.

‘리빙랩’을 통한 주민들의 의견 중 정책에 반영된 사업은 ▲스마트 쓰레기통 확대 설치 ▲순환자원 회수로봇 확대 설치 ▲미디어아트를 활용한 아트거리 조성 ▲스마트 방법 안전망 확대 설치다.

시는 시민의 요구를 반영해 현재 6개소 11대가 설치된 ‘스마트 쓰레기통’을 하반기에 추가로 설치하고, 방범 CCTV 및 조명등을 추가로 설치하는 방안을 담은 ‘스마트 방범 안전망 구축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재 2개소 4대가 설치된 순환자원 회수 로봇은 시민의 의견을 반영해 올해 하반기 1개소에 2대를 추가 설치하고, 내년에도 1개소 2대를 더 추가할 계획이다.

순환자원 회수 로봇은 물체 인식 시스템을 갖춰 라벨이 제거된 투명 페트병만 선별해 수거한다. 이용자에게는 포인트를 적립해 현금으로 돌려준다. 이 시설은 시민들의 대기가 이어질 정도로 인기가 높아 추가 설치에 대한 요청이 이어졌다.

‘신갈오거리’의 랜드마크 조성을 바라는 주민 의견도 정책에 반영된다.

시는 ‘미디어아트’를 활용해 조성하는 ‘아트 거리’를 마을의 상징으로 만들어달라는 시민의 의견을 반영해 올해 하반기 ‘스마트 방범 안전망 구축 사업’에 ‘미디어 통합폴’을 설치해 신갈동을 대표하는 명소로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신갈오거리에서 진행 중인 스마트 도시재생 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리빙랩’을 적극 도입했고, 이를 바탕으로 나온 좋은 의견들을 정책에 반영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주민 참여 프로그램을 마련해 시와 주민이 함께하는 ‘신갈오거리 스마트 도시재생’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22년 1·2차 ‘리빙랩’에서 제안된 주민의 의견을 정책에 반영해 운영하고 있다.

당시 좁은 골목의 안전한 환경을 위해 치안 취약 구역에 ‘스마트 통합 폴’과 ‘비상벨’을 등 주민 요구를 수용해 올해 하반기 추진할 예정이다.

또, ‘대중교통 개선 서비스’의 일환으로 주민이 제안한 ‘스마트 교통 쉼터’는 폭염과 한파에 대응할 수 있는 ‘스마트 교통 쉼터 구축 사업’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보령에 ‘서울 골드시티’ 만든다
충남도가 서울시와 손잡고 보령에 서울시민이 이주해 거주할 수 있는 ‘신도시’를 만든다. 소멸 위기에 처한 지방으로의 인구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 서울 지역 청년·신혼부부 주택난 완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김태흠 지사는 1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일 보령시장, 김병근 충남개발공사 사장, 김헌동 SH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등과 서울-지방 상생형 순환주택 사업(골드시티)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골드시티는 소멸 위기 지방도시 활성화와 서울의 주거 문제를 동시에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가 도입·추진 중인 사업이다. 서울을 떠나 보다 여유롭게 ‘인생 2막’을 보내고 싶은 서울시민에게 주택연금 등과 연계해 지방 신규 주택 및 생활비를 공급하고, 이들이 보유한 서울시 내 주택은 서울주택도시공사가 매입 또는 임대해 청년이나 신혼부부에게 재공급하는 방식이다. 협약에 따르면, 5개 기관은 △도내 보령 등 골드시티 후보지 조사 및 선정 △골드시티 협약 기관별 역할 분담 및 실무협의체 구성·운영 △골드시티 효과 분석 공동연구 추진 등을 협력·지원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도와 서울시 등은 보령시 일원에서 도시개발사업을 추진, 3000세대 규모의 신규 주택과 관광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