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1.5℃
  • 흐림강릉 -1.1℃
  • 서울 -0.8℃
  • 비 또는 눈대전 1.4℃
  • 대구 2.8℃
  • 울산 3.4℃
  • 광주 4.4℃
  • 부산 4.3℃
  • 흐림고창 4.7℃
  • 제주 9.9℃
  • 흐림강화 -1.3℃
  • 흐림보은 1.1℃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5.2℃
  • 흐림경주시 2.7℃
  • 흐림거제 5.1℃
기상청 제공

김포, 교통과 미래산업 기반 갖춘 따뜻한 도시로

제25회 김포시민의 날 기념식 개최, ‘70도시 미래비전’ 선포


  김병수 김포시장은 3월 31일 오후 7시, 김포시 고촌읍 소재 아라마리나 문화광장에서 열린 ‘제25회 김포시민의 날 기념식’을 통해 ‘70도시 미래비전’을 선포했다. 김 시장이 매스컴이 아닌 시민들 앞에 서서 ‘70도시 미래비전’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병수 시장은 “저는 오늘 이 자리를 통해 ‘70만 미래도시’로 도약할 김포의 비전 세 가지를 공유하고자 한다”라며 “첫째, 교통이 확실하게 개선되도록 할 것이며 둘째, 미래산업의 기반을 마련하겠다. 마지막 셋째는 따뜻한 도시를 지향해 나가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5호선뿐 아니라 GTX-D에 관한 논의와 협의가 진행 중이다. 여러분께 반드시 확실한 성과를 보여드리겠다. 골드라인 증차 및 광역 철도교통망 확대 또한 확실하게 마무리 짓겠다”라며 “향후 개선될 교통망을 바탕으로 김포시의 산업구조를 혁신해 나갈 것이다. 김포시의 산업을 경기도 대도시의 궤도에 올려놓는 일에 집중하는 동시에 생활환경 및 복지정책은 모든 주민이 체감하실 수 있도록 섬세하게 살피고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또 “늘어난 인구만큼 다양해지는 시민의 요구를 반영하는 것은 민선 8기 김포시가 수행해야 할 최대 임무”라며 “이제는 외형뿐 아니라 상생의 가치를 밑거름으로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대전환의 계기를 만들어가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포시는 지난 2022년 12월 31일을 기준으로 2년 연속 인구 50만 명을 충족함에 따라 대도시로 승격했다. 이와 관련, 행정안전부는 올 2월 1일 김포시를 비롯한 18개 시(市)를 50만 대도시 및 100만 특례시로 공고했다. 

‘50만 대도시’는 경기도에서 처리하던 약 25개 분야 80개 사무를 직접 처리한다. 이를 통해 인허가 처리 기간이 대폭 축소됨은 물론, 민원인 입장에서 복잡하고 까다롭게 느껴질 수 있는 각종 행정절차는 한층 개선된다.

한편 ‘제25회 김포시민의 날’ 행사는 3월 31일 개막식에 이어 4월 1일까지 이틀간 개최된다. 

3월 31일에는 아라마리나 문화광장에서 사회적경제 나눔장터와 화훼농가 꽃 판매전을 비롯해 팝페라와 난타, 가요 등의 문화공연이 펼쳐졌다. 사우문화체육광장에서는 중소기업 우수 제품 판매전이 실시됐다. 

행사 이튿날인 4월 1일에는 ▲김포제일공업고등학교-초등학교 그림그리기 대회 ▲장기도서관-통하는 시민공감, 나의 인생 책 제1편 ‘시장이 추천하는 인생책’ ▲아라마리나 문화광장-버스킹 공연 및 찾아가는 음악회 ▲솔터축구장-김포FC 홈경기 등이 열린다. 

이밖에 4월 1일 애기봉평화생태공원에서는 플리마켓과 공연, 체험행사, 전시 등의 기념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4월 5일에는 걸포다목적체육관에서 제17회 김포시장배 장애인 보치아 대회가, 4월 9일에는 제11회 2023 김포한강마라톤대회가 열린다. 


<사진설명1_김병수 김포시장이 제25회 김포시민의 날 행사 기념식에서 미래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설명2_3월 31일 김포시 고촌읍 아라마리나 문화광장에서 열린 ‘제25회 김포시민의 날’ 행사. 많은 시민이 축제를 즐기기 위해 행사장을 찾았다.>
<사진설명3_‘제25회 김포시민의 날’ 기념식을 한층 빛낸 붚꽃놀이. 영국 락그룹 퀸의 노래를 배경으로 15분 가량 진행됐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광양시, 제23회 광양매화축제...성공 카운트다운 돌입
대한민국에 특별한 봄을 선사할 제23회 광양매화축제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광양시가 어디에서도 경험할 수 없는 차별화된 축제장 마련을 위한 추진상황 점검에 나섰다. 광양시가 지난 8일 시청 상황실에서 정인화 광양시장을 비롯해 관계부서장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부 추진계획 및 부서별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행정지원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올해로 제23회를 맞는 광양매화축제는 3월 8일부터 17일까지 ‘광양 매화, K-문화를 담다/봄의 서막 : 매화’를 주제로 광양매화축제에서만 즐길 수 있는 참신하고 차별화된 콘텐츠로 열흘간 시민과 관광객을 맞는다. 매난국죽 4개 지자체 협업으로 대한민국에서 처음 열리는 봄 대표축제의 정체성과 위상을 확립하고 경관 위주 축제를 넘어 특별한 경험과 문화가 있는 대한민국 문화관광 축제로 도약한다. 개최 이래 최초 입장료를 도입하되 전액 지역상품권으로 환급해 관광객은 부담 없이 축제를 즐기고 지역에는 활력을 불어넣는 등 상생하고 지속가능한 축제를 지향해 나간다. 교통종합대책 아래 셔틀버스 운행구간 확대, 차 없는 거리, 교통약자 이동차량 운행 등으로 모두가 즐겁게 즐길 수 있는 안전하고 쾌적한 축제장 마련에 박차를 가한다.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