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7℃
  • 맑음강릉 28.7℃
  • 구름많음서울 26.2℃
  • 구름조금대전 27.4℃
  • 맑음대구 28.8℃
  • 맑음울산 26.4℃
  • 맑음광주 27.1℃
  • 맑음부산 25.0℃
  • 맑음고창 24.7℃
  • 맑음제주 26.0℃
  • 구름많음강화 24.1℃
  • 맑음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5.2℃
  • 맑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5.9℃
  • 맑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2022 고양 세계태권도품새대회, 21일 킨텍스서 화려하게 개막

- 환호와 박수갈채, ‘격이 다른’ 개회식 선보여…
- 전쟁 중 참여한 우크라이나 남매, 격려 속 유감없이 기량 뽐내


오는 24일까지 나흘간 치러지는 ‘2022 고양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개회식이 오늘 21일 킨텍스 제2전시장 10홀에서 화려한 팡파르를 울렸다.

이번 대회는 총 63개국 972명이 참석하는 역대 최대규모다. 대회 첫날인 오늘 러시아 침공 상황에서 어렵게 참가한 다비스 가브릴로프(남, 13세), 예바 가브릴로바(여, 12세) 우크라이나 남매는 많은 관중의 격려와 환호 속에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미련 없이 뽐냈다. 

다비스 가브릴로프는 “우리는 우크라이나 전쟁 중 힘든 상황에서도 참여했다. 예전부터 국제대회에서 우리의 실력을 증명하고 싶었고 이 대회는 기회였다. 우크라이나 국민이 강하고 용맹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우리 국민들이 우리를 자랑스러워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대회를 치른 소회를 전했다.

모든 경기를 마치고 17시부터 진행한 개회식에는 이재준 조직위원장을 비롯해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양진방 대한태권도협회 회장 등, 국내외 태권도 및 스포츠계·학계·외교계 등 각계각층의 인사 1,700여 명이 참석했다. 3대의 1의 경쟁을 뚫고 추첨을 통해 입장한 시민 등도 함께 자리해 의미를 더했다.

개회식은 국내 스포츠 이벤트 사상 처음으로 가로 25m·세로 8m짜리 대형 LED 스크린, 화려한 조명과 웅장한 음향, 미디어아트 등을 활용해 관객들이 마치 한편의 공연을 본 듯한 느낌이 들도록 연출했다.

김00씨(41세, 일산동구 풍동)는 “고양시에서 국제태권도대회가 열린다는 것을 알고 설렘 속에 개회식에 참석했는데, 한편의 멋진 공연을 본 것 같아 행복하고 고양시민인 것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오프닝은 총 2부로 구성했다. 1부 ‘희망의 씨앗’에서는 210개 WT회원국과 63개 참가국 선수단이 각국 전통의상을 입고 입장해 볼거리를 더했다. ‘꽃으로 피어나다’를 주제로 한 2부에서는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로 모든 참석자가 대회 로고가 적힌 배지를 착용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주제공연 종료 후 마지막 피날레는 아메리칸 갓탈랜트 결승에 진출한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이 장식했다. 태권도가 지향하는 평화와 화합의 주제로 절도있는 태권도 시범을 펼쳐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아름답고 살기 좋은 고양시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를 통해 우리 고양시가 ‘평화’라는 이름으로 전 세계에 널리 알려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 세계 63개국에서 오신 모든 태권도인들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마지막까지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회는 오는 24일까지 킨텍스 제2전시장 10홀에서 4일간 계속된다. 올해도 종합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이번 대회에 선수 57명·코치진 11명 등 총 68명이 참여했고, 첫날인 오늘 여자 30세 이상 단체 부문에서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끝.

<사진설명>
1. 고양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우크라이나 선수단 경기 장면(왼쪽부터 다비스 가브릴로프, 예바 가브릴로바)
2. 2022 고양 세계태권도품새대회장
3~8. 2022 고양 세계태권도품새대회 경기 모습
9. 2022 고양 세계태권도품새대회 개막식(선수 선서)
10~12. 2022 고양 세계태권도품새대회 개막식(이재준 고양시장)
13~20. 2022 고양 세계태권도품새대회 개막 공연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1․3세대 통합을 위한 재능나눔사업’ 자매결연 맺어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29일 밀양시종합사회복지관에서 ‘1·3세대 통합을 위한 재능나눔사업’ 추진을 위해 경로당·어린이집 1:1 자매결연식을 가졌다. ‘1·3세대 통합을 위한 재능나눔사업’은 밀양시 나눔·공유플랫폼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노인세대와 유년 세대가 서로의 재능을 나누고 소통하여 아이들에게는 인성의 장이 되고 자칫 소외되기 쉬운 어르신들에게는 정서적 안정과 삶의 의욕을 제공하고자 밀양시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날 자매결연식에는 신준철 대한노인회 밀양시지회장, 김현정 밀양시어린이집연합회 회장을 비롯하여 사업 참여 경로당 회장 및 어린이집 원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으며, 사업설명 및 자매결연증서를 나눠 갖고 사업 추진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신준철 대한노인회 밀양시지회 회장은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사업을 진행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올해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잦은 만남을 통해 세대간에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을 나누는 소통의 장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4월 밀양시와 대한노인회밀양시지회, 밀양시어린이집연합회가 업무협약을 맺고 처음 사업을 시행했으며 올해는 작년보다 2개소가 늘어난 7개소 경로당과 어린이집이 사업에 참여할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