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5.5℃
  • 흐림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5.3℃
  • 흐림광주 26.0℃
  • 구름많음부산 26.0℃
  • 흐림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6.2℃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2.9℃
  • 구름많음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순천시, 일본 이즈미시와 우호 교류 다짐

- 화상회의를 통해 다양한 사업 분야 협의 -


순천시(시장 허석)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교류가 힘든 상황에서도 다양한 형태의 국제 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시는 지난 15일 일본 가고시마현(鹿児島県) 이즈미시(出水市)와 화상회의를 통하여 지자체간의 지속적인 우호교류를 다짐하였다.

시이노키 신이치(椎木伸一) 이즈미시장은 “순천시는 람사르습지뿐만 아니라 도서관 활성화 등 이즈미시가 배워야할 점이 많은 도시”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를 통하여 미래지향적 협력을 위해 노력하자”라고 말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내년에 개최하는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에 이즈미시를 초대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순천시와 이즈미시의 교류는 끊이지 않고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일 실무자 화상회의를 통하여 ▲청소년 교류 활성화, ▲교류 10주년 기념 행사,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참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올해 사업내용을 논의하였고, 지난 10일에는 인안초등학교(순천)와 와라비시마초등학교(일본)는 Zoom을 통한 온라인 교류도 실시했다.

일본 가고시마현 북서부에 위치한 이즈미시는 일본 제일의 두루미 도래지이며, 일본 유일의 두루미 박물관이 조성되어 있다. 일본에서 볼 수 있는 약 600여종의 조류 중 300여종을 볼 수 있을 만큼 ‘새관찰의 성지’로 불린다.

순천시 관계자는 “자매도시간 서로의 선진분야를 벤치마킹하며 코로나19 상황에 맞게 비대면 방식으로도 해외도시와의 교류를 꾸준히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도민 소통 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날 도지사 공관 이름을 지어주세요
○ 도, 소통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경기도지사 공관 이름 공모전 개최 - 7월 5일부터 18일까지 14일간 접수, 당선작 22일 결과 발표 경기도가 민선 8기를 맞아 경기도지사 공관을 도민과 소통·만남의 공간으로 활용하기로 하고, 전 도민을 대상으로 7월 5일부터 18일까지 공관 명칭 공모를 진행한다. 이번 공모는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민선 8기 경기도는 도민과 소통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뜻에 따른 것이다. 김 지사는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달 20일 수원시 팔달구 화서동에 위치한 경기도지사 공관을 다양한 도민들과의 만남의 공간으로 사용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도는 근대문화유산인 공관을 보존하면서 브라운백 미팅(점심 식사와 함께하는 편하고 자유로운 토론), 만찬 소통회, 도청 실·국 행사 등 도민 소통·만남의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명칭 공모 대상은 경기도민 누구나(주민등록상 주소지 기준)로, 7월 5일부터 18일까지 민선 8기 새로운 소통공간(공관)으로서 ‘이름’과 ‘그 의미’를 작성해 ‘경기도의 소리’(http://vog.gg.go.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별도 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7월 22일 당선작을 발표할 예정이며, 선정된 1명에게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