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17.2℃
  • -강릉 18.0℃
  • 서울 17.8℃
  • 대전 18.1℃
  • 대구 18.7℃
  • 울산 18.6℃
  • 광주 20.3℃
  • 부산 18.3℃
  • -고창 20.8℃
  • 제주 27.0℃
  • -강화 ℃
  • -보은 17.5℃
  • -금산 17.8℃
  • -강진군 20.3℃
  • -경주시 18.1℃
  • -거제 19.1℃
기상청 제공

환경뉴스

김포시, 경희대·경희대의료원 유치

풍무역세권에 경희대학교 김포메디컬 캠퍼스 조성


김포시 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구역 내 대학 용지에 가칭 ‘경희대학교 김포메디컬 캠퍼스’가 들어선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30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유치 대학과 병원은 경희대학교와 의과, 한의과, 치과를 포함한 경희대학교 의료원”이라고 밝혔다.

정 시장은 이어 “김포시의 숙원 사업을 풀게 돼서 매우 기쁘다”라며 “대학과 대학병원을 성공적으로 건립해 김포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교육 환경과 첨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김포시의 가치를 두 배로 높일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시장은 올 초 신년 언론브리핑을 통해 김포시의 오랜 숙원인 대학(원) 및 대학병원 유치를 추진하고 그 결과를 올해 상반기 내에 발표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정 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그동안 본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대학 측으로부터 김포시와 대학 간의 합의되지 않은 내용의 공개는 혼란만을 줄 수 있음으로 보안 유지를 강하게 요구 받았다”며 지난 1년 동안의 진행과정을 공개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양해를 구했다.  

앞서 정 시장은 시장 취임 직후 중앙토지수용위원회가 김포시에 요청한 사업승인 조건사항인 대학 유치 이행을 위해 2018년 3월 30일 민선6기 집행부가 동양대학과 체결한 합의서를 법률자문을 통해 2019년 7월 22일 합법적으로 해지했다.

이어 대학(원) 및 대학병원 유치를 위해 수도권 소재 4년제 대학에 한해 2019년 11월 7일 1차 공모와 2019년 12월 13일 2차 공모를 하였으나 제안한 곳이 없었다.

이후 서울 소재 여러 대학과 개별적인 접촉을 위해 김포도시공사, 기업지원과 투자유치팀 그리고 정책자문관 등으로 별도의 전담 인력을 구성해 2019년 말부터 서울 소재 대학 측과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했다.

이어 올해 3월 경희대학교 측으로부터 실무단의 현장실사와 학교 및 700병상 이상의 부속병원 건립을 제시받은 이후 지금까지 14차례에 걸쳐 관계기관 협의를 진행해 왔다.

4월에는 대학부지에 대한 공급조건을 대학 측에 공문 발송하고 교육부의 질의 및 대학 측의 내부 논의를 통해 대학(원) 및 대학병원 건립에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

이후 5월 대학 측에 대학(원)과 대학병원을 건립하기 위한 구체적 협약체결 공문을 발송했고 경희대학교 의료원으로부터 보건환경과 의료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보건의료분야 대학(원)과 최첨단 미래병원 설립을 목표로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문서를 6월 29일 회신 받았다. 

보건의료분야 대학(원)과 대학병원의 건립 위치는 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구역 내 대학 용지이며 유치 대학과 병원은 경희대학교와 의과, 한의과, 치과를 포함한 경희대학교 의료원이다. 

김포시는 경희대 의료원이 제안한 경희대, 경희대 의료원, 김포도시공사, 풍무역세권개발(주)가 참여하는 가칭 ‘경희대학교 김포메디컬 캠퍼스’ 조성을 위한 ‘공동 실무협의체’를 신속히 구성해 구체적인 협의와 행정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경희대학교 김포메디컬 캠퍼스 조성 협약을 통해 상호간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교육과 보건, 의료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과 대학이 상생하는 방안도 마련해 나아갈 계획이다.

다음은 대학과 대학병원 유치 관련 발표 내용 전문.

김포시장 정하영입니다.

김포시장인 저는 신년 언론브리핑을 통해 시민 여러분께 김포시의 오랜 숙원인 대학(원) 및 대학병원 유치를 추진하고 그 결과를 올해 상반기 내에 발표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포시민들의 한결같은 염원인 대학과 대학병원 유치를 위한 지난 1년 동안의 진행과정을 시기 시기마다 시민 여러분께 공개하지 못한 점 이 자리를 빌려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동안 본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대학 측으로부터 김포시와 대학 간의 합의되지 않은 내용의 공개는 혼란만을 줄 수 있음으로 보안 유지를 강하게 요구 받았습니다. 

시장인 저 역시 진행과정에 있는 불확실한 부분을 기정사실화 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평소의 소신이 있어 대학 측과 명확한 정리가 되기 전이라 시민 여러분께 알려드리지 못했습니다. 이 점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저는 민선7기 시장으로 취임한 직후 중앙토지수용위원회가 김포시에 요청한 사업승인 조건사항인 대학 유치 이행을 위해 2018년 3월 30일 민선6기 집행부가 동양대학과 체결한 합의서를 법률자문을 통해 2019년 7월 22일 합법적으로 해지하였습니다.

이어 민선7기 핵심 공약사업인 대학(원) 및 대학병원 유치를 위해 수도권 소재 4년제 대학에 한하여 2019년 11월 7일 1차 공모와 2019년 12월 13일 2차 공모를 하였으나 제안한 곳이 없었습니다.

이후 서울 소재 여러 대학과 개별적인 접촉을 위해 김포도시공사, 기업지원과 투자유치팀 그리고 정책자문관 등으로 별도의 전담 인력을 구성하여 2019년 말부터 서울 소재 대학 측과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어 2020년 3월 경희대학교 측으로부터 실무단의 현장실사와 학교 및 700병상 이상의 부속병원 건립을 제시받은 이후 지금까지 14차례에 걸쳐 관계기관 협의를 진행해 왔습니다.

2020년 4월에는 대학부지에 대한 공급조건을 대학 측에 공문 발송했으며, 교육부의 질의 및 대학 측의 내부 논의를 통해 대학(원) 및 대학병원 건립에 긍정적 답변을 받았습니다.

2020년 5월 대학 측에 대학(원)과 대학병원을 건립하기 위한 구체적 협약체결 공문을 발송했고, 경희대학교 의료원으로부터 보건환경과 의료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보건의료분야 대학(원)과 최첨단 미래병원 설립을 목표로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문서를 6월 29일 회신 받았습니다. 

보건의료분야 대학(원)과 대학병원의 건립 위치는 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구역 내 대학 용지이며, 유치 대학과 병원은 경희대학교와 의과, 한의과, 치과를 포함한 경희대학교 의료원입니다. 

빠른 시일 내에 김포시, 경희대학교, 경희대학교 의료원, 김포도시공사, 풍무역세권개발(주)와 (가칭) “경희대학교 김포메디컬 캠퍼스” 조성을 위한 ‘공동 실무협의체’를 경희대학교 의료원이 제안한 바와 같이 신속히 구성하여 구체적인 협의와 행정절차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더불어 (가칭) 경희대학교 김포메디컬 캠퍼스 조성 협약을 통해 상호간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교육과 보건, 의료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과 대학이 상생하는 방안도 마련해 나아갈 계획입니다.

김포시에 대학(원)과 대학병원을 성공적으로 건립하여 김포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교육 환경과 첨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김포시의 가치를 두 배로 높일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다하겠습니다. 

갈 길이 멀고 순탄치 만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46만 김포시민의 열망과 힘을 모아 하나로 나간다면 불가능은 없을 것입니다.

“봉산개도 우수가교(逢山開道 遇水架橋)”라는 말이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 “산을 만나면 길을 내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겠습니다”. 
그 길을 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6월  30일 
                                                                                 김포시장  정 하 영

기획이슈

더보기
농어촌공사,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 개최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3일 나주 본사 무궁화1실에서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를 개최하고, 신임 중앙운영대의원 14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식과 공사 및 지역 현안사항에 대한 자문과 토론 시간을 가졌다. 중앙운영대의원회는 농업인의 참여를 통해 농업기반시설의 유지관리의 자율성과 효율성을 높여 대농업인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2000년에 만들어져 분기별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특히, 올해 구성되는 제9기 중앙운영대의원은 농업인의 대표성을 강화해, 각 지역 현안과 농업인의 요구사항을 공사 경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농어민과 함께 농어촌을 위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현장중심 경영을 표방해 온 김인식 사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한국농축산연합회 임형호 회장, 한국생활개선연합회 김인련 회장 등 신임 중앙운영대의원들은 공사 주요업무, 통합 물관리시대의 농업용수 관리방안 등의 설명을 듣고, 공사 경영진과 공사 현안에 대한 폭넓은 논의 및 농어촌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인식 사장은 “농어업·농어촌 환경 변화에 따라 공사도 여러 면에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농어업인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농어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조광한 남양주시장, 정책사업 추진사항 확인 및 현장방문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8일 진영공원 주차장, 스타트업팩토리 조성계획을 보고받고 이석영 광장과 이석영 뉴미디어도서관 조성 현장을 확인했다. 이날 조광한 시장을 비롯한 간부 공무원, 이영환 3050전략위원회 위원, 유영호 문화예술분야 정책자문관, 남양주도시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 시장이 현장 관계자로부터 진영공원 주차장 조성, 청년창업복합단지 내 스타트업팩토리 조성계획과 추진현황 등을 보고받았다. 회의를 마친 조 시장은 관계자들과 함께 이석영 광장과 이석영 뉴미디어도서관 조성 현장을 차례로 점검했다. 먼저 금곡동 소재 이석영 광장을 방문한 조 시장은 현장을 꼼꼼히 점검한 후 이영환 위원과 유영호 정책자문관에게 이석영 광장과 역사체험관 Remember1910 조성현황과 추진계획을 직접 설명하고 현장에서 조성방향 및 공간배치 등에 대한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이어 하반기 개관을 앞두고 막바지 공사가 한창인 화도읍 이석영 뉴미디어도서관 건립현장으로 이동한 조 시장은 현장에서 남양주도시공사 관계자로부터 마무리 공사 진행상황을 보고받고 그간 지시사항 이행여부 등을 확인한 후“마무리 작업까지 세심하게 신경 써서 우리시를 대표하는 문화플랫폼으로 조성할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