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3 (토)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2.9℃
  • 박무서울 17.1℃
  • 박무대전 15.1℃
  • 맑음대구 11.9℃
  • 구름많음울산 12.2℃
  • 맑음광주 13.9℃
  • 맑음부산 12.9℃
  • 맑음고창 14.7℃
  • 맑음제주 16.2℃
  • 구름많음강화 13.8℃
  • 구름많음보은 12.9℃
  • 맑음금산 11.9℃
  • 맑음강진군 12.0℃
  • 흐림경주시 12.1℃
  • 맑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산림청, 접경지역 산림복구로 ‘숲으로 만드는 세계 평화와 번영‘ 선도

유엔사막화방지협약 총회서, ‘평화산림이니셔티브’ 성공적 출범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9월 10일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제14차 당사국총회에서 ‘평화산림이니셔티브(Peace Forest Initiative, 이하 PFI)’ 출범 행사를 가졌다. 
    *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는 국경을 맞대고 있는 이웃국가들이 해당 접경지역에 산림을 조성하거나, 황폐화된 토지를 복원함으로써 서로간의 신뢰를 쌓고, 평화를 증진하는 정책 프로그램을 말한다.

  ○ 이 행사에는 김재현 산림청장, 외교부 유연철 기후변화대사, 이브라임 띠아우(Ibrahim Thiaw)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사무총장과 함께 각 국가의 환경 및 산림과 기후변화를 담당하는 장관과 차관 등 약 100명이 참여하였다.

  이번 총회에서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는 갈등이 상존하는 접경지역들이 황폐화된 산림을 함께 복구하는 등 상호협력을 통해 신뢰와 평화를 이끌 수 있는 사업이라고 호평을 받았다. 더욱이, 산림복구 사업을 통해 해당 지역들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 발전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어 많은 국가로부터 뜨거운 지지와 호응을 받았다. 

  ○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와 유사한 사례로는 ‘에콰도르와 페루의 평화공원’과 ‘조지아-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의 협력사례’ 등이 있다. 이들 국가는 산림협력을 통해 황폐지 복구를 하였고, 평화와 안보의 증진까지 이루었다.

  ○ 또한,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에티오피아 총리 면담(8월 26일)에서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는 주요한 의제로 언급되었다. 분쟁을 겪은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리아가 함께하는 나무가꾸기를 통해서 평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정책으로 제안이 된 바 있다.


  산림청이 추진 중인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는 ‘숲으로 만드는 평화와 번영’의 가치를 국제 사회에서 구체화하여 실현하는 것이다. 남한과 북한 사이에도 PFI를 통해서 접경지역에서의 산불, 홍수, 산사태 및 전염병 등의 문제에도 공동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병기 해외자원개발담당관은 “산림청은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를 한반도 및 세계 평화증진에 기여하는 국제적 이니셔티브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는 UN에서도 한반도를 포함한 접경지 평화증진을 위한 사업으로 상당히 관심을 갖고 있는 사항으로, 하나의 안건으로 논의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김경수 경남도지사,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 제45차 총회 참석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는 5월 18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회장 권영진 대구시장) 제45차 총회에 참석했다. 그간 시도지사협의회에서는 코로나19 방역 및 공공의료 체계 제도개선 건의와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시·도지사 공동 입장문 발표 등 주요 현안에 대해 협력해왔다. 이번 총회에서는 시·도지사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지방분권 추진을 위한 과제도 점검했다. 참석한 시·도지사들은, 앞으로는 위기에 빠진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논의를 확대키로 하고,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여 정부와 국회에 건의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각 시·도에 관용헬기 도입 또는 노후기 교체 시 국산헬기 ‘수리온’을 구매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소방헬기 입찰 시 자격조건을 외국산헬기로 정해놓기도 하는 현 상황을 지적하며,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우리 ‘수리온’이 최소한 입찰에는 참여할 수 있도록 해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예전 마린온 사고는 부품자체의 불량 때문이었고 해당 회사의 과실이 원인이었음을 설명하며, 수리온의 안전성도 염려할 필요가 없다고 덧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