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25.9℃
  • 구름조금강릉 25.4℃
  • 맑음서울 26.9℃
  • 맑음대전 27.1℃
  • 구름조금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3.1℃
  • 맑음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1℃
  • 맑음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5.5℃
  • 맑음강화 24.9℃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6.4℃
  • 구름조금강진군 27.1℃
  • 구름많음경주시 24.2℃
  • 맑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부여군, 역대급 폭우에 수해복구 총력 대응

- 은산면에는 오전 1시경부터 1시간 동안 110.6mm의 비가 내리면서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최근 쏟아진 기록적 폭우로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수해복구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지난 10~11일 내린 205~300mm 비에 이어 14일에는 새벽 부여읍, 규암면, 은산면, 외산면 일대를 중심으로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피해 규모가 불어났다. 특히 은산면에는 오전 1시경부터 1시간 동안 110.6mm의 비가 내리면서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16일 현재까지 농경지 121ha가 유실되거나 매몰되고 멜론 77.5ha, 수박 74.7ha, 포도 70ha 등 시설하우스 291ha가 물에 잠겼다. 주택과 상가 130여 채가 전파되거나 침수돼 이재민 80여 가구가 발생했다. 임야와 민가 주변 68곳에서는 11ha 규모로 산사태가 일어났다. 은산면 나령리 인근에선 1t 트럭이 급류에 휩쓸리면서 운전자와 동승자 1명이 실종돼 수색 중이다.

 

박정현 군수는 14일 이른 아침부터 16일 새벽까지 연휴를 반납하고 피해 현장을 일일이 둘러보며 비상상황을 진두지휘했다. 은산면과 부여읍, 규암면, 외산면 등지를 발로 뛰며 이재민들을 찾아가 위로하고 복구 대책을 지시하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공무원, 소방관, 경찰, 군인, 자원봉사자 등 1,600여 명은 14일과 15일 대대적으로 임시 응급복구에 나섰다. 시가지 도로에는 물청소를 실시하고 차량이동이 가능하도록 조치하고, 산사태가 발생한 곳에선 토사를 제거하는 등 응급복구에 매진하고 있다. 살수차, 백호우, 덤프, 지게차, 청소차 등 지원이 가능한 중장비도 총동원하고 있다.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위한 노력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박정현 군수가 직접 나서 정부와 충남도, 정치권, 언론 등에 피해상황을 설명하고 힘을 보태줄 것을 간청했다. 박 군수는 지난 14일 오전 현장을 방문한 정진석 국회부의장, 김태흠 도지사에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부탁했다.

 

박 군수는 같은 날 오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의 전화 통화에서 삶의 터전을 잃고 망연자실한 부여군민의 어려움을 설명하고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16일 오후로 예정된 이상민 행안부 장관의 은산면 거전리 수해피해 현장방문에서도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거듭 요청할 계획이다.

 

민간에서의 지원도 줄을 잇고 있다. 은산면 시골막국수에서는 14일 자원봉사자 200여 명에게 점심을 무상 제공했다. 15일 석신건설(대표 강민석)이 백호우 1대와 덤프트럭 1대를 지원한 데 이어 홍익건설(대표 백홍일)에서도 생수 224박스를 제공했다.

 

16일 열린 긴급 확대간부 회의에서 박정현 군수는 피해 규모 산정에 관해공무원들이 임의로 판단하지 말고, 주민 입장에 서서 산정해야 한다면서최근 물가가 급격하게 상승했는데, 물가상승률을 반드시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하천부지를 점유해 농사짓는 분들이 농작물 피해만이 아니라 시설 피해 비용도 산정해 원상복구될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 부여군, 자율방재단 집중호우 피해복구 장면 사진(사진제공 = 부여군)

















▼ 부여군, 공무원 은산면 수해복구 장면(사진제공 = 부여군)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하남시, 신도시 문제 부서 적극 공유하며 해결추진 ‘박차’
하남시(시장 이현재)가 신도시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국무총리에 보고한 현안사항을 부서가 공유하고, 관계기관에도 대책마련을 건의하는 등 적극 행보에 나섰다. 시는 26일 이현재 시장을 비롯한 과장급 이상 주요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주간회의를 열고, ‘신도시 건설의 문제점 및 개선과제’를 주제로 정보를 공유하며 대책을 논의했다. 미래도시사업단은 이날 주제발표를 통해 미사강변도시, 감일지구, 위례신도시, 교산신도시의 지구별 주요 현안과 해결과제를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정부는 수도권 주택난 해결을 위해 하남시에 4개 신도시를 추진중이지만, 당초 발표했던 ‘직주근접의 자족적 도시 조성’, ‘비즈니스 환경 조성’ 등 신도시 정책들을 이행하지 않거나 지연시켜 문제가 속속 불거지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26일 미사강변도시, 감일지구, 위례신도시, 교산신도시 등 4개 지구별 주요현안을 공유하며 대책마련을 논의했다. ◆한강교량 위치조정 및 9호선 2023년 조기 착공 노력미사지구는 일명 ‘수석대교’인 한강교량의 위치를 강동대교 근접안으로 조정될 수 있도록 추진하기로 했다. LH는 주민들의 반대(17차례 주민간담회)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이 제시한 대안 중 주민 희망안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