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0.5℃
  • 구름조금강릉 0.1℃
  • 구름조금서울 3.2℃
  • 맑음대전 4.2℃
  • 맑음대구 3.5℃
  • 구름많음울산 3.8℃
  • 구름조금광주 4.9℃
  • 구름조금부산 4.1℃
  • 구름조금고창 0.8℃
  • 구름많음제주 6.2℃
  • 구름많음강화 2.1℃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0.1℃
  • 구름조금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2.3℃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한국형 앰뷸런스에서 적극행정을 찾다.

특별 귀화 1호 인요한 교수, 안양시공무원 대상 특강.
23일 온·오프라인으로. 현대식 구급차 도입까지 비하인드스토리 전해

   

우리나라 특별귀화 1호인 인요한 교수가‘거꾸로 가는 구급차의 내비게이션! 적극행정’이란 주제로 23일 안양시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실시했다.(사진 첨부)

 인 교수는 안양시의 적극행정 직장교육에 초청을 받아 이날 직원들과 만났다. 현재 연세대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국제진료센터 소장이자 가정의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날 특강은 시청 상황실에서 사전 신청을 받은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대면 교육과 내부 망을 통한 온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됐다.
 인 교수는 구급차가 전무하던 시절의 응급환자 수송의 필요성을 제기하며, 현대적 시설로 오기까지 변천과정을 역설했다. 
 구급차의 커튼을 썬팅으로 대체하고 싸이렌과 마이크 장착, 전등 밝기조절 등 개선이 이뤄지기까지의 숨은 비화를 소개하며, 적극행정을 찾으려는 직원들의 눈과 귀를 자극했다.
 특히 환자이송과 구급차에 필수인‘들 것’을 승강기 내에서도 접힐 수 있도록 개선한 사례도 밝혀 공감을 얻었다.
 인 교수는 그러면서 사람 살리는 구급차가 소명이고 숙명으로 그동안 개혁해 온 한국 응급시스템의 역사에 대한 설명과 함께 공무원의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패러다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열정이야말로 안양시 맞춤형 적극행정의 문화로 정착할 수 있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했다.

 최대호 시장은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안양시의 적극행정을 향한 방향성 제시와 패러다임의 변화를 공직문화로 자리 잡는데 기여하고자 인 교수 초청 특강을 실시했다며, 앞으로도 적극행정에 도움되는 강연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안양시는 지난해 적극행정 선도 지자체 선정을 시작으로 전국 최초 적극행정 특별승진 공무원 배출, 2년 연속 규제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전국 1위 달성, 행정안전부 주관 지방자치단체 적극행정 우수기관’선정 등 적극행정 명품도시로 위상을 떨치고 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다음달 23일 땅끝마을 달마산서 달마고도 힐링축제
땅끝에서 시작되는 한반도의 봄 기운을 즐겨보자. 해남군은 다음달 23일‘2024 땅끝해남 달마고도 힐링축제’를 개최한다. 올해 축제는‘자연 그대로의 힐링, 달마고도’라는 주제로 땅끝생태가 그대로 살아있는 달마고도만의 정취를 담아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지는 친환경 힐링 축제로 마련된다. 이에따라 축제장에서 발생하는 일회용품과 폐기물을 최소화하며, 달마고도 자체를 즐기는 노르딕 워킹 등 다양한 힐링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축제는 신록이 물들기 시작하는 수려한 달마고도 걷기 행사를 시작으로, 숲속 음악회, 즉석 공연, 해남 특산물을 판매하는 달마장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히 개막식에서는 씨앗을 품은 친환경 종이비행기를 날려 새봄을 시작하며, 참가자들이 달마고도 곳곳에 나무를 심는 식목일 기념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달마고도는 해남군 달마산 17.74㎞를 감아도는 둘레길로,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와 수천개의 바위들이 쏟아져 내린 너덜, 다도해가 한눈에 보이는 전망 등으로 최고의 명품길로 꼽히고 있다. 중장비를 동원하지 않고 순수 인력으로만 만들어 가장 걷기 편하게 조성하는 한편 달마산 12암자를 잇는 옛길의 이야기를 담아 한국의 산티아고로 일컬어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생활체육 즐기며 건강한 삶 살아요!”
충남도는 도민의 건강과 즐거운 여가선용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도 맞춤형 생활체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현재 운영 중인 프로그램은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찾아가는 지도활동’과 ‘계층별 맞춤형 생활체육’ 서비스이다. 먼저, 찾아가는 지도활동은 시군에 배치된 생활체육지도자와 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들이 공공체육시설과 복지시설, 노인복지관, 국공립 유치원, 장애인전용체육시설, 특수학교 등을 방문해 지도하는 방식이다. 도는 15개 시군에 생활체육지도자 191명과 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 127명 총 318명을 배치했으며, 축구 등 구기종목은 물론 줄넘기, 에어로빅, 놀이체조 등 원하는 종목을 선택해 배울 수 있다. 계층별 맞춤형 생활체육은 어린이체능교실, 청소년체련교실, 장수체육대학, 청소년클럽대항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시군별로 4개에서 14개 교실을 운영 중이고, 구기종목과 킥복싱, 롤러스포츠, 줄넘기, 태권도, 합기도, 게이트볼 등 나이에 맞는 생활체육을 즐길 수 있다. 두 프로그램 모두 별도의 신청절차는 없으며, 도·도체육회·시군체육회 누리집 공지사항에서 프로그램 운영계획을 내려받아 장소와 종목, 시간 등을 확인 후 일정에 맞춰 방문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