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1 (수)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7.0℃
  • 서울 18.7℃
  • 대전 17.6℃
  • 구름조금대구 19.7℃
  • 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18.7℃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18.6℃
  • 구름조금제주 20.2℃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18.3℃
  • 구름많음금산 17.3℃
  • 흐림강진군 19.5℃
  • 맑음경주시 19.2℃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 노벨평화상 추진 속도

전남도, 연내 추진위 발족해 2018년 1월 추천 예정

전라남도가 고흥 소록도에서 43년간 한센인들을 위해 무보수 자원봉사로 헌신한 간호사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라남도는 가칭 ‘마리안느와 마가렛 노벨평화상 범국민 추천위원회’를 연내 발족하고, 2018년 1월 노르웨이 노벨평화상 위원회에 후보 추천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전라남도는 지난 6월부터 고흥군, 사단법인 마리안마가렛(신부 김연준)과 공동 T/F팀을 꾸리고, 추천위원회 구성과 범국민 홍보활동, 서명운동을 꾸준히 펼쳐왔다.

추천위원회는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행정, 정계, 학계, 종교계, 법조계, 전문가, 기업, 해외교포, 복지‧의료‧봉사단체 대표 등 사회 각계각층 대표 5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공동 T/F팀에서는 그동안 노벨평화상 추천 분위기 확산을 위해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의 헌신적 삶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를 제작해 정부세종청사를 비롯한 공공기관, 학교, 단체, 성당 등 40여 기관단체에서 상영하면서 백만인 서명운동을 전개해왔다.

지난 16일에는 우기종 전라남도 정무부지사가 얀 그레브스타 주한노르웨이대사와 미하엘 슈바르칭어 주한 오스트리아대사를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하고 국제사회 협력과 지지를 요청하기도 했다.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리는 제5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 기간 동안에도 ‘마리안느와 마가렛 홍보관’을 운영, 범국민 홍보활동과 서명운동은 펼칠 계획이다.

우기종 부지사는 “아직도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에 대해 모르는 분이 많다”며 “국내외 홍보활동과 서명운동을 통해 두 분의 봉사와 이타적 삶을 널리 알려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노벨평화상은 매년 1월 말까지 세계 각국으로부터 후보 추천을 받아 노르웨이 노벨평화상위원회 심사를 거쳐 10월 초 수상자를 발표한다. 올해는 핵무기금지조약 채택에 기여한 국제 NGO단체인 핵무기폐기국제캠페인(ICAN)이 선정됐다.

기획이슈

더보기
농어촌공사,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 개최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3일 나주 본사 무궁화1실에서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를 개최하고, 신임 중앙운영대의원 14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식과 공사 및 지역 현안사항에 대한 자문과 토론 시간을 가졌다. 중앙운영대의원회는 농업인의 참여를 통해 농업기반시설의 유지관리의 자율성과 효율성을 높여 대농업인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2000년에 만들어져 분기별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특히, 올해 구성되는 제9기 중앙운영대의원은 농업인의 대표성을 강화해, 각 지역 현안과 농업인의 요구사항을 공사 경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농어민과 함께 농어촌을 위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현장중심 경영을 표방해 온 김인식 사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한국농축산연합회 임형호 회장, 한국생활개선연합회 김인련 회장 등 신임 중앙운영대의원들은 공사 주요업무, 통합 물관리시대의 농업용수 관리방안 등의 설명을 듣고, 공사 경영진과 공사 현안에 대한 폭넓은 논의 및 농어촌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인식 사장은 “농어업·농어촌 환경 변화에 따라 공사도 여러 면에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농어업인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농어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LH, 영등포구 영진시장(아파트) 재개발 사업 본격 착수
LH(사장 변창흠)는 지난 22일 서울시 및 영등포구에서 공람 완료된 ‘영등포구 영진시장(아파트) 도시정비형 재개발 사업’에 대해 내달 2일 시행자로 지정 및 본격 착수한다고 30일(화) 밝혔다. 1970년 건축된 영진시장은 50년이상 경과된 장기 노후 시장건축물로 과거 정비사업을 추진했으나, 주민 간 갈등으로 사업이 중단‧방치되며 2017년 재난위험시설물 E등급을 받는 등 시급한 조치가 요구됐다. 이에 LH‧국토교통부·서울특별시·영등포구는 긴밀한 협업을 통해 도시재생과 도시정비를 연계한 사업모델을 마련했고 작년 12월 국토교통부로부터 ‘도시재생뉴딜 인정사업’으로 선정되었으며, 위험건축물 최초 긴급정비구역 지정과 함께 공공참여 위험시설물 대상 도시재생형 정비사업의 첫 사례가 됐다. LH는 재난위험시설물 붕괴 우려 등에 대한 주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조기 이주를 시행하고, ’24년 준공을 목표로 부지면적 2,754m2, 지상 25층 규모로 공동주택 104세대 및 공공임대상가와 생활SOC시설이 포함된 판매‧업무시설을 복합 개발‧공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시재생사업을 위한 마중물 사업비 125억은 원주민 재정착을 위한 임시이주상가, 공공임대상가 조성에 사용해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