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구름조금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4.6℃
  • 구름조금서울 19.8℃
  • 구름많음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환경뉴스

2021부산건축제 폐막… 부산건축비엔날레로 새로운 도약해

- 부산의 오래된 공간에서 미래를 엿보다 -

URL복사
                    
◈ 11.4.~14. 11일간, 관람객 12만 7천여 명 방문하며 건축인들과 시민들에게 큰 호응 받아
◈ 올해 처음 선보인 특별전 ‘부산건축비엔날레’, ‘오래된 미래’주제로 대중적이고 혁신적인 변화 시도… 역사적, 건축적 가치와 의미 있는 장소에서 개최해 전시 관람에 특별함 더해

  지난 4일 개막한 2021부산건축제(이하, ‘부산건축제’)가 11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부산시(시장 박형준)와 사단법인 부산건축제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서의택)는 부산건축제가 12만 7천여 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며, 단계적 일상회복 시대 건축인과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고 밝혔다.

  올해 부산건축제는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 동아대학교 석당박물관,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등 다양한 장소에서 전시, 강연 이벤트 등이 함께 진행됐으며, ‘부산의 정체성, 부산 도시건축 100년’을 주제로 부산 도시건축의 과거, 현재, 미래를 돌아볼 시간을 마련했다. 

  또한, 부산건축제의 21주년을 맞아 처음 선보인 특별전 ‘부산건축비엔날레’ 개최로 대중적이고 혁신적인 변화를 시도했으며, 다채로운 컨텐츠와 새로운 전시기법도 도입해 새로운 변화의 시작을 알렸다.

  특별전이 진행된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와 동아대학교 석당박물관은 역사적, 건축적 가치를 지니고, ‘오래된 미래’라는 전시 주제와 연관성이 있어 전시 관람에 특별함을 더했다.

  특별전 관람객들은 “옛 한국은행 금고를 영상실로 활용해 인상 깊었고, 청사진으로 보는 근대건축 전시를 보면서 옛 건축물의 정교한 도면들이 이렇게 남아있다는 것이 놀라웠다”라며 “과거 기억의 청사진이자 우리 미래를 위한 청사진을 볼 수 있었던 전시였다”라고 호평했다.

  김형찬 부산시 건축주택국장은 “전국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졌으며, 대표적인 건축문화행사로 자리매김한 부산건축제가 앞으로도 부산의 도시건축 발전에 긍정적 역할을 하고 시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장이 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고민과 노력을 이어가겠다”라고 전했다. 
                        
 별첨 : 2021 부산건축제 개최 사진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고양시, 고양국제꽃박람회에서 농업 홍보관 운영
4월 22일(금)부터 4월 26일(화)까지 고양시 일산호수공원에서 열리는 2022 고양국제꽃박람회 화훼산업대전에서 시가 ‘농업은 선물이다’라는 주제로 농업홍보관을 운영한다. 시는 농업 홍보관 운영을 통해 코로나로 지친 시민에게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전달하고 희망과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전시는 ▲친환경농업존 ▲화훼그린존 ▲고양 로컬푸드 상품존으로 구성된다. 친환경농업존에는 고양시의 친환경 농업인이 직접 참여했으며 화훼그린존에서는 ‘고양레이디’를 비롯해 고양시에서 육종 개발한 장미 품종 5점, 도시를 숨 쉬게 하는 도시농업 사례가 소개된다. 로컬푸드 상품존에서는 다양한 농가공식품이 전시된다. 고양시 농가공식품 공동브랜드인 ‘자연올’과 특화농산물인 일산열무, 전국으뜸농산물 품평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고양시 쌀 브랜드 가와지 1호, 곤충, 벌꿀 등 50여개의 제품과 농산물 공예상품 브랜드인 ‘곱다’의 꽃을 이용한 압화, 천연염색, 도자기 등을 선보인다. 고양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업은 우리 미래를 밝혀주는 소중한 자원”이라며 “선물 같은 농업을 통해 지치고 힘들었던 마음을 치유 받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자세한 문의 사항은 고양시농업기술센터(☎031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아파트 노동자 권익보호 나선 경기도, 올해 근무제 개편 컨설팅 등 중점 추진
경기도는 아파트 경비노동자와 청소노동자 등 공동주택 노동자들의 인권 보호와 고용불안·노동권익 침해 예방을 위한 ‘2022년 아파트 노동자 인권보호 및 컨설팅 사업’을 이달부터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올해는 도내 노동권 보호 관련 12개 단체가 참여하는 ‘공동사업단’을 구성, ‘아파트 노동자 모니터링단 운영’ ‘아파트 경비노동자 근무제 개편 컨설팅’ 2개 세부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먼저 ‘아파트 노동자 모니터링단’은 총 10명의 모니터링 단원이 직접 도내 아파트 노동자를 대상으로 ‘갑질 피해 및 노동권익 침해 실태조사’는 물론, 교육·상담, 고용안정 컨설팅 등의 활동을 수행하는 분야다.올해는 경비노동자는 물론, 청소노동자도 실태조사 대상에 포함해 촘촘한 노동자 인권 보호에 앞장선다.‘아파트 경비노동자 근무제 개편 컨설팅’은 공동주택관리법 및 시행령 개정 등에 신속히 대응하고자 도내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공인노무사를 활용한 근무제 개편 관련 컨설팅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분야다.올해는 총 30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기존 ‘24시간 격일 교대근무’ 형태를 주택별 특성에 맞춰 퇴근형 격일제, 전원 관리원제, 경비원·관리원(청소·택배 관리 등) 구분제, 야간 당직제 등으